“김창수 前 행정관도 北 주민접촉 신고안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 측근 안희정(安熙正)씨의 대북 접촉에 앞서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북한 리호남 참사와 만난 것으로 알려진 김창수 전 NSC(국가안전보장회의) 행정관도 북한주민접촉신고 및 사후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통일부가 8일 한나라당 김희정(金姬廷) 의원에게 제출한 `김창수씨의 북한주민접촉신고 수리 확인요청 자료’에 따르면 김씨는 베이징 방문 무렵인 지난해 9월께 북한주민접촉신고를 하거나 사후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아 남북교류협력법을 위반했다.

김 전 행정관은 안씨와 대학 동기(83학번)인 386운동권 출신으로, 민화협 정책실장을 지내다 참여정부에서 NSC 행정관으로 근무했으며 지난해 4월 음주운전 사고를 내 면직됐다.

김씨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리호남 참사 접촉과 관련해 “안씨가 직접 나서기 부담스러워 일단 친구인 나를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안씨와 마찬가지로 김 전 행정관의 대북비밀접촉 역시 명백한 불법행위”라며 “아무런 정부 직책이 없는 김 전 행정관이 무슨 자격으로 북측 관계자를 만났으며 개입 배후는 없는 지, 청와대와 국정원은 어느 정도 지원했는지 등이 철저히 밝혀져야 한다”고 비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