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록 총재 “대북 지원에 필요한 일 하겠다”

남북정상회담에 특별수행원으로 참가한 김창록 산업은행 총재는 5일

“당장 산은이 할 일을 구체적으로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앞으로 정부 측과 협의해 필요한 일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재는 이날 여의도 산업은행에서 기자들을 만나 “경제협력 재원을 조달하는 금융기법은 여러가지가 있다”면서 “산은이 직접 채권발행을 해서 자금을 조성할 수도 있고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 우리 자금을 직접 투입하거나 사모투자펀드(PEF)로 투자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만 재원 규모는 정부에서 판단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북측 금융권 인사 중에서는 무역은행 국장을 만나 산업은행이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를 설명했다”며 “특히 상업은행 기능이 있어야 경제가 발전할 수 있다는 얘기를 전달했고 북측 인사들도 그 내용에 공감했다”고 전했다.

논의되고 있는 동북아개발은행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액션플랜(활동계획)이 없다”며 “정부에서 구체적인 그림이 그려지면 그 다음에 생각할 문제”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