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동 파장, 손석희로 이어져 ‘갑론을박’

손석희 성신여대 교수의 MBC ‘100분 토론’ 하차설에 정국이 들썩이고 있다. 방송인 김제동의 KBS ‘스타골든벨’ 하차에 따른 ‘정치적 외압’ 의혹에 연이은 여파로 논란이 확산되는 양상이다.

언론 등에 따르면 MBC측은 손 교수의 하차 이유에 대해 ‘고액 출연료’라고 밝혔다. 한편에선 출연료뿐만 아니라 저조한 시청률로 인한 타사와의 경쟁력 약화 등도 고려됐을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때문에 ‘외압’ 의혹은 터무니없다는 강변이다.

언론인 출신 진성호 한나라당 의원은 13일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이석우입니다’에 출연, “(손 교수의 하차는)낮은 시청률과 높은 출연료 때문”이라며 “이를 정치외압으로 모는 것은 MBC에서 이 프로그램을 만드는 분들과 이명박 정권과 여당에 대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진 의원은 “확실한 팩트에 근거해서 비판을 했으면 한다”고 쓴소리하며 “손 씨가 7년 여 동안에 100분 토론을 진행했지만 최근 시청률이 KBS나 SBS의 경쟁 프로그램들과 비교할 때 상당히 낮게 나오는 모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 씨는 개인과 방송인으로서 굉장히 훌륭하고 유명하신 분이지만 실제 데이터(시청률)가 떨어질 때는 방송사가 자체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외압 의혹은)그런 상상을 하고 비평하는 분들의 자유이지만 근거 없이 (의혹)이렇게 하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특히 진 의원은 일부 야당 의원들이나 정치권에서 손 교수의 하차를 ‘정치적 외압’으로 의혹을 부추기는 것을 경계했다.

반면 손 교수가 ‘100분 토론’에 출연하면서 회당 200만원의 출연료를 받았다는 점에서 설득력이 약하다는 주장도 거세다.

특히 손 교수의 ‘브랜드 가치’가 전혀 평가·고려되지 않았다는 주장이다. 7년 여간 ‘100분 토론’을 진행하면서 남한 내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으로 주목받았다는 점에서 손 교수의 가치는 단순한 토론 프로그램 이상의 의미를 가진다는 것이다.

MBC노조도 12일 성명을 통해 “공영방송의 시사토론 프로그램의 진행자를, 그것도 신뢰도 1위, 영향력 1위의 언론인을 제작비 절감을 이유로 교체한다는 것은 MBC 스스로 경쟁력을 져버리는 상식 이하의 결정이 분명하다”며 손 교수의 교체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프로그램에도 생사가 있고 프로그램 진행자도 언제든 바뀔 수 있다. 그러나 그런 변화에는 명백하고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근거가 있어야 한다”며 “현 경영진처럼 외부의 간섭과 압력에 휘둘려 이것저것 다 내주고 나면 과연 MBC에 무엇이 남겠는가”라며 ‘정치적 외압’을 기정사실화했다.

노조는 또한 “진행자 교체가 결국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한 권력에 대한 굴종이요 눈치 보기라는 구성원들의 의심조차 해소하지 못한 상황에서 시청자들이 MBC의 결정을 어떻게 받아들일지는 불 보듯 뻔하다”며 경영진의 ‘정권 눈치 보기’를 지적했다.

방송인 김제동에 이어 손석희 교수의 MBC 프로그램 하차 논란이 KBS나 MBC의 경영 악화에 따른 자구책에 찾기 차원에서 긍정적 방향의 논의가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정치적 외압’ 또는 ‘정권 눈치보기’ 의혹으로 점차 정치, 언론, 노사의 색깔 ‘힘겨루기’ 양상으로 변질되는 모양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