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6자회담 조기 재개해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한반도 정세 완화를 희망하고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해 갈 것이며, 6자회담의 조기 재개를 주장한다”고 밝혔다.


관영 신화통신은 26일 김 위원장이 방중 기간에 개최된 북ㆍ중 정상회담에서 이 같은 입장을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우리는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줄곧 진정성(중국어로는 ‘誠意’로 표시)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북한은 현재 경제 건설에 집중하고 있으며 매우 안정된 주변 환경을 필요로 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6자회담 재개와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노력해온 점에 감사를 표시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은 “북한이 한반도 정세를 완화하고 외부와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한다”며 “우리는 관련국들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 비핵화의 기치를 들고 냉정과 절제를 유지하며 서로 관계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후 주석은 이어 “중국은 시종 북중우의를 굳게 지키고 발전시켜나가는 것을 결코 변치않는 방침으로 삼고 있다”며 “중국은 북한과 더불어 양국관계를 발전시켜나가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유지ㆍ촉진해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후 주석은 이를 위해 ▲고위층 교류 강화 ▲당ㆍ국가 관리 경험 교류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 확대 ▲문화ㆍ교육ㆍ체육 교류 심화 ▲국제 및 지역 정세와 중대 문제에 있어서 소통ㆍ협조 강화 등의 5가지 방안을 제시했다.


후 주석은 특히 고위층 교류를 강화하자는 제안을 하면서 “북한 지도자 동지의 방문을 환영한다”는 말을 덧붙였다. 그는 그러나 ‘지도자 동지’가 누구를 가리키는지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후 주석의 제안에 김 위원장은 “북중 양국 인민의 우호관계는 귀중한 것”이라며 “우호의 배턴을 대대로 전해내려가는 것이 우리의 역사적인 사명”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올해가 북중우호조약 체결 50주년이라는 점을 상기시키며 “이는 북한과 중국의 선대 지도자들이 물려준 중요한 유산으로 매우 중요한 의의를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경제 분야와 관련해 후 주석은 북한이 인민 생활 개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고, 김 위원장은 “중국 각지를 방문하면서 경제사회 발전이 이뤄지는 모습을 보고 놀랄 만한 변화들이 나를 감탄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후 주석이 다시 한 번 북한을 방문해 줄 것을 요청했으며 후 주석은 이를 흔쾌히 수락했다.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와 별도로 가진 회견에서 김 위원장은 압록강신대교 건설을 예로 들며 최근 북중 간 경제무역 협력이 많은 분야에서 진전을 이루고 있다면서 협력 수준을 새로운 높이로 격상하자고 제안했다.


원 총리는 지방과 기업의 적극성을 더욱 이끌어내 협력을 강화하는 한편 상호 이익이 되는 협력관계를 새로운 수준으로 높이자고 말했다.


한편 창춘, 양저우, 난징, 베이징 등지의 공업, 농업, 과학, 상업 시설들을 둘러본 김 위원장은 “중국 공산당의 개혁개방 정책은 정확한 것으로 과학적 발전노선은 생명력을 갖고 있다”며 “우리 인민들은 이를 통해 고무를 느낀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신화통신이 밝힌 북한 측 수행 명단에는 강석주 부총리,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최태복ㆍ김기남ㆍ태종수ㆍ박도춘ㆍ문경덕, 김영일 당 국제부장 등이 들어갔으나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은 포함돼 있지 않았다.


김 위원장은 또한 관례대로 이번 방문에서도 아프리카를 순방 중인 우방궈(吳邦國) 전인대 상무위원장을 제외한 나머지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 8명을 모두 만났다.


이 밖에 중국 측에서는 류치(劉淇) 베이징시 당서기, 궈보슝(郭伯雄) 당 중앙군사위 부주석, 링지화(令計劃)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왕후닝(王호<水+扈>寧) 당 중앙정책연구실 주임, 다이빙궈(戴秉國) 국무위원 등이 김 위원장 행사에 참석했다.


신화통신은 김 위원장이 후진타오 중국 공산당 총서기 겸 국가주석의 초청을 받아들여 20일부터 26일까지 중국을 비공식 방문했다고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