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6자회담 언급..진일보”

선스순(沈世順) 중국 국제문제연구소 아시아태평양안전협력연구부 주임은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5일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와의 회담에서 6자회담을 직접 언급하며 대화 의사를 밝힌 것은 진일보한 태도 변화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인 선스순 주임은 6일 연합뉴스와 전화인터뷰에서 “김정일 위원장이 지난달 18일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 특사 자격으로 방북한 다이빙궈(戴秉國) 국무위원에게 양자 및 다자회담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뒤 원 총리에게는 한 발짝 더 나아가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면서 이같이 평가했다.

선 주임은 “미국과의 양자 회담을 원하고 있는 북한에 대해 미국의 오바마 정권 역시 양자회담 의사를 밝혔고 한국과 일본 등도 대화에 나설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했다”면서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로 경색됐던 올해 초와는 분위기가 상당히 다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선 주임은 북한이 6자회담에 무조건적으로 참여하겠다고 밝힌 것이 아니라 조건을 달았다는 점에도 주목했다.

김 위원장은 “북한은 북미 양자회담의 상황을 지켜본 뒤 6자회담을 포함한 다자회담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하기에 앞서 “북미 양자회담을 통해 북미의 적대관계가 반드시 평화관계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선 주임은 “북한의 6자회담 복귀를 비롯해 핵 문제를 해결하려면 북한의 주장처럼 미국이 대북 적대정책을 포기하고 북한은 미국과 한국 등의 주장대로 핵무기를 완전히 포기해야 하는 두 가지 조건이 충족돼야 한다”고 말했다.

양측이 두 가지 조건을 동시에 충족해야만 핵 문제가 풀릴 수 있다는 것이다.

선 주임은 원자바오 총리의 방북 목적을 북중 우호관계 강화와 북핵 문제 진전, 북중 경제무역 촉진 등 3가지로 규정하면서 3가지 목적이 모두 달성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최근 들어 뜸했던 양국 간 최고 지도자간의 회담이 이뤄져 전통적 우호관계가 회복됐고 북한이 조건을 달긴 했지만 6자회담 복귀 의사를 피력했고 북한은 무상원조를 받고 중국은 개발이 기대되는 미개척지인 북한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초를 닦았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