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6자복귀 선언’ 가능성…中 입장 ‘주목’

천안함 사건이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중국을 방문중인 김정일과 후진타오 중국 주석간 회동에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미 당국은 그간 ‘천안함 원인규명에 따라 6자회담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만일 북한의 소행일 경우 당분간 6자회담 재개가 힘들 것’이라는 입장을 보여 왔다.


정부는 우선 천안함 사건에 대한 객관적, 과학적 조사를 강조하면서 “천안함 원인 규명 전에 6자회담 재개는 어렵다”는 시그널을 중국 측에 직간접적으로 보내왔다.


특히 지난달 30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한중정상회담에서 천안함 침몰 원인을 ‘비접촉 외부폭발’로 추정하는 이명박 대통령의 설명에 대해 후진타오 주석은 “과학적이고 객관적인 조사를 하고 있다고 평가 한다”고 답했다.


결국 이 대통령이 후 주석에게 보냈을 메시지가 김정일에 어떻게 전달될 것인가 문제가 남는 셈이다. 일각에서는 김정일이 중국 측에 6자회담 복귀 선언 등의 입장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고 점치고 있다. 천안함 사건이 북한 소행일 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국제사회의 관심을 전환시키기 위해 6자회담 복귀 카드를 활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김정일이 6자회담 복귀 메시지를 중국측에 전달한다고 해도 재개 시점은 불투명하다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 당장 미국이 북한의 6자회담 복귀 선언에 원론적인 환영 입장을 보일 수 있겠지만, 속내는 천안함 사건이 북한 소행으로 결론 지어질 경우 한국과 보조를 맞출 가능성이 높고, 한국정부가 계속해서 천안함 관련 협조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에서 김정일의 메시지만 갖고 중국이 6자회담 재개 시점을 결정하기는 부담스럽다는 것이다.  


전성훈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한중 정상회담까지 한 마당에 (김정일이 6자회담 복귀 선언을 한다고 해도) 중국이 갑자기 입장을 선회 가능성은 높지 않다”면서 “북한의 6자회담 복귀는 계속해서 이야기되어 왔기 때문에 복귀 자체로는 임펙트가 없다”고 분석했다. 


익명을 요구한 대북 전문가도 “한미가 현재 천안함 사건 원인을 규명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이 6자회담 재개를 거론하며 한미를 자극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중국은 천안함 사건으로 인해 한반도 정세가 악화되는 것을 경계하면서도 6자회담 재개와 관련해서는 당분간 관망 자세를 취하지 않겠냐”고 내다봤다. 


한편, 장기적인 관점에서 볼 때 북한이 6자회담 관련 진전된 모습을 보이면, 중국의 태도가 변화될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중국은 천안함 사건 전에 ‘예비접촉’ 등을 제안하는 등 6자회담 재개를 위해 중재역할을 해온 만큼 김정일 방중을 계기로 6자회담 재개에 보다 적극적인 자세를 보일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특히 6자회담의 의장국인 중국은 한국 정부의 ‘천안함 先 원인규명 後 6자회담 논의’ 입장을 지지할 경우 초래되는 한반도 정세 악화를 우려, 6자회담 재개를 통한 ‘대화 국면’ 조성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우승지 경희대 국제학부 교수는 “현재 한미 당국의 분위기상 6자회담 재개 프로세스를 중국이 결정하기 어렵다”면서도 “그러나 중국 입장에서 6자회담 재개를 무한정 미룰 수도 없기 때문에 북한이 6자회담 복귀를 선언한다면 한미를 자극하지 않는 범위내에서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노력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