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50여일만에 군부대 시찰 “중대 역할 높여야”

최근 군부대 시찰을 계속하고 있는 김정일은 제493군부대 직속중대를 시찰하면서 군대에서 중대(中隊)의 역할을 높일 것을 강조했다.

8일, 조선중앙통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일은 “인민군대의 기본전투단위인 중대를 강화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중대를 튼튼히 꾸리는데 계속 큰 힘을 넣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중앙통신은 김정일이 종합훈련실에서 진행하는 군인들의 훈련을 지켜본 뒤 만족감을 표시하고 “중대의 전투력을 일층 강화하는데서 나서는 과업들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앞서 중앙통신은 5일과 6일에도 김정일은 인민군 제350군부대 산하 중대에 이어 제776군부대 산하 신입병사훈련 구분대(대대 이하 부대 조직 단위)를 시찰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제350군부대 산하 중대 방문에서도 김정일은 “중대의 전투력을 일층 강화하는데서 나서는 과업들”을 제시했다.

이어 김정일은 중대의 교양실, 침실, 식당, 일일창고, 야외휴식장, 축사 등을 돌아본 뒤 중대 군인들의 예술소품공연을 관람하고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정일의 군부대 방문은 2월14일 제776군부대 산하 대대 방문 보도 이후 50여 일 만에 다시 시작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