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5월 訪中 당시 식량 100만t 지원 요청”

김정일이 지난 5월 방중 당시 100만t 상당의 식량 지원과 100억 달러 규모의 대북 투자를 중국측에 요청했었다고 13일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북중 관계에 정통한 소식통과 외교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일은 원자바오 중국 총리와의 회담 당시 북중 국경 지대의 인프라 정비를 중심으로 한 100억 달러 규모의 투자를 요청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김정일이 방중 당시 요청한 북중간 경제협력 규모가 구체적으로 밝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며 “중국측은 인프라 정비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동의했지만 구체적인 투자 규모에 대해서는 대답을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설명했다.


또한 김정일은 원 총리와의 회담에서 북한의 경제 상황을 설명한 뒤 투자와는 별도로 식량 100만t과 석유 80만t의 연내 지원을 요청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외교 관계자는 “중국이 어느 정도의 지원을 약속한 것으로 확인되지만, 구체적인 내용은 파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중국측이 50만t 가량의 식량 무상지원을 약속했다는 정보도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신문은 이어 “김정일은 2006년 1월 이후 약 4년 4개월만의 중국 방문에서 중국 측으로부터 대규모 경제지원을 얻으려 했다”며, 그러나 “한일 양국의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북측의 기대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또한 “북한측의 지원이 받아들여지지 않아 김정일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가극단 공연 관람이 취소되고, 방중단의 베이징 체류 일정도 하루 축소됐다는 설(說)도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