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40일만에 공개활동 재개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 후 두문불출하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40일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했다.

북한 조선중앙텔레비전은 13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북한군 제757군부대의 축산기지를 시찰했다”고 보도했다.

북한 매체의 김 위원장 공개활동 보도는 지난달 5일 미사일 시험발사 하루 전날인 4일 평양 대성타이어 공장을 현장지도차 방문했다는 조선중앙통신의 보도 이후 처음이다.

이번 김 위원장의 장기간 잠행은 2003년 초 50일간 그의 동정이 보도되지 않은 이후 근래에 보기 드문 일이어서 미국과의 긴장고조에 따른 신변안전을 우려한 은신설에서부터 건강이상설, 허니문설 등에 이르기까지 온갖 억측이 잇따라 나왔다.

김 위원장이 공개활동을 재개함으로써 북한은 미사일 사태와 최악의 수재로 인한 안팎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타개해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번 공개활동 재개는 핵과 미사일, 6자회담 등의 문제에서 내부적으로 입장을 정리했음을 암시해 향후 이들 사안과 관련한 행보가 주목을 끌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중앙TV는 이날 보도에서 김 위원장이 염소목장과 토끼목장을 둘러본 뒤 “목장의 종업원들이 선진기술에 기초해 막대한 양의 고기를 군인들에게 생산 공급한 데 대해 커다란 만족을 표시하며 자랑찬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또 “풀먹는 집짐승을 대대적으로 기를데 대한 당 정책을 철저히 관철해 우리 인민들에게 풍족한 식생활을 마련해 줄 수 있다”면서 “모든 단위들에서 이들의 모범을 적극 따라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시찰에는 인민군 대장인 리명수, 현철해, 박재경과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인 리재강과 리재일, 노동당 중앙위 부부장 황병서 등이 동행했다고 중앙TV는 밝혔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