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28일 저녁 창춘역 출발…귀국길 오른 듯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전용 특별열차가 현지시각으로 28일 오후 9시 15분(한국시각 오후 10시 15분)께 창춘(長春)역을 출발했다.


   그러나 특별열차가 어디로 향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현재로선 동쪽인 지린(吉林)시 방향으로 향했다는 관측이 유력시되고 있다.


   창춘의 한 소식통은 “특별열차가 동쪽인 지린시 방향으로 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러나 중국 당국이 극도의 보안을 유지하고 있어 어느 노선을 택했는지 확신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지린시로 갔다면 지난 26일 방중했던 역순으로 지린-퉁화(通化)-지안(集安)을 거쳐 압록강을 건너 북한 자강도 만포로 들어갈 수 있다. 이럴 경우 지린-지안 노선이 650㎞인 점을 감안하면 특별열차가 시속 80㎞로만 달려도 29일 새벽 6시께는 지안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지 않고 옌지(延吉) 또는 투먼(圖們)을 거쳐 두만강을 건너 북한 땅으로 갈 수도 있으나 이 노선은 장거리인데다 철도 사정이 좋지 않다는 지적이다.


   특별열차가 지린시가 아닌 쓰핑(四平)으로 향했다면 창춘-쓰핑-선양(瀋陽)-단둥(丹東) 또는 창춘-쓰핑-퉁화-지안 노선 모두 선택할 수 있다.


   이에 앞서 김 위원장을 태운 의전차량 20여대는 이날 오후 8시40분께 중국 경찰차량의 호위를 받으며 창춘 난후(南湖)호텔을 출발해 10여분 후인 오후 8시 52분께 역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 특별열차는 이미 창춘역에서 대기 중이었다.


   김 위원장은 창춘역 도착 후 귀빈실로 가서 중국 측 고위인사들로부터 환송식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김 위원장을 환송하는 중국 측 고위인사가 누구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런 가운데 김 위원장을 태운 의전차량이 난후호텔을 떠나면서 중국 측 의전담당자인 왕자루이(王家瑞)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의 모습이 취재진에 포착됐다. 왕 대외연락부장은 이번 김 위원장의 방중을 내내 수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 5분께 숙소인 난후호텔을 떠나 시 외곽의 농업박람회장과 지린(吉林) 농업대학을 찾았으며 이후 창춘이치자동차(제1자동차) 공장 등을 방문하고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관측됐으나 이후 낮 12시 55분께 다시 난후호텔로 돌아왔다.


   그 이후 김 위원장 일행은 난후호텔에서 외출하는 모습이 목격되지 않아 귀국 일정이 늦춰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