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2002년 부시에게 친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지난 2002년 11월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에게 “미국이 대담한 조치를 취하면 우리도 이에 상응하겠다”는 내용의 친서를 보냈으며, 이에 대한 미국측 반응이 없자 수주 후 국제원자력기구 요원들을 추방하고 핵무기확산금지조약(NPT)에서 탈퇴한 데 이어 플루토늄 생산시설을 재가동시켰다고 도널드 그레그 전 주한대사와 존 오버도퍼 교수가 22일 밝혔다.

두 북한 전문가는 이날 워싱턴포스트에 게재한 ‘북한을 붙들 순간’이란 제하의 공동 기고문을 통해, 두 사람이 2002년 11월 제임스 켈리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와 함께 핵문제와 관련해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이 같은 내용의 친서를 받아 백악관과 국무부의 고위 관리들에게 전하고 김 위원장의 제안을 따르도록 촉구했었다고 처음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친서를 통해 “미국이 우리의 주권을 인정하고 불가침을 보장한다면, 우리도 새로운 세기의 요구에 맞춰 핵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찾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 우리의 견해”라고 말했다는 것.

두 사람은 지난 17일 김 위원장이 미국이 북한을 인정하고 존중하면 6자회담에 복귀할 용의를 밝힌 것은 동북아시아의 핵확산 위기를 종식시킬 ‘흔치 않은 기회’라고 평가하고, 부시 행정부는 이 기회를 잡아야 한다고 주장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