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13일 만에 공개활동…경희극 ‘산울림’관람

지난 5일 함경남도 금야강발전소 건설장을 현지지도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던 김정일이 13일만인 18일 공식활동을 재개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8일 김정일이 함경남도 함흥시에서 경희극 ‘산울림’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일에 대한 공개활동 보도는 지난 2일부터 5일까지 나흘동안 함경남도 지역 산업시설을 시찰한 이후 끊긴 상태였다. 그러다가 13일 만에 함흥에서 공연을 관람했다는 보도가 나온 것으로 김정일이 이달 들어 함경남도에 계속 머무르고 있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날 김정일은 공연 관람 후 산울림에 대해 “시대의 명작”이라고 극찬하면서 “창작가, 예술인들이 대중의 정신력을 총발동하는데 적극 이바지하는 경희극 ‘산울림’과 같은 명작들을 더 많이 창조해 강성대국 건설대전에 떨쳐나선 우리군대와 인민들에게 무한한 힘과 용기를 안겨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그는 “보면 볼수록 심오한 생활진리를 가슴깊이 새겨주는 시대의 명작인 경희극 ‘산울림’은 사람들의 심장을 틍어잡고 정신력에 불을 다는 특출한 매력과 견인력을 가졌다”면서 “이 작품은 오늘 우리 군대와 인민의 친근한 길동무로, 생활의 교과서로 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공연 관람에는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 겸 당 행정부장, 김기남 당 중앙위원회 비서, 김경희 당 경공업부장, 국방위원회 국장들인 현철해, 리명수와 곽범기 함경남도 당 책임비서 등이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희극 ‘산울림’은 식량증산과 농촌발전을 위해 헌신하는 산간지대 농민들의 활동을 주제로 1960년대 창작된 작품으로, 지난 4월 국립연극단이 재창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