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1년 정도밖에 살 수 없을 것”

김정일의 건강이 계속 악화 되고 있어 앞으로 1년 정도 밖에 살 수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미국 워싱턴타임즈(WT)가 9일 보도했다.

WT는 북한에 정통한 외교소식통들을 인용, “김정일이 지난해 뇌졸중을 앓은 이후 종전에 건강했던 모습과는 전혀 달리 쇠약해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신문은 “김정일이 최근 서양 의약에 따른 치료를 포기한 채, 한약과 비전통적 요법 등 동양 의약에 의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들 외교소식통 가운데 한 관리는 “작년 뇌졸중을 앓은 이후 김정일의 몸 상태는 계속 좋지 않은 상태에 있었다”며 “시간이 갈수록 그의 건강은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것이 분명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정보분석가들은 한때 김정일이 뇌졸중에서 회복해 북한에 대한 통제력을 확실히 쥐고 있다는 결론을 내렸으나, 삼남 정운으로의 권력승계설은 그의 건강 이상설을 다시 부추겼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지난 8일 조선중앙TV는 김일성 15주기 중앙추모대회 장면을 전하면서 행사에 참석한 김정일의 모습을 영상에 담아 내보냈다.

김정일은 이날 다소 다리를 절룩거렸으나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지 않고 자리에서 일어서 추모 묵념을 하는 등 활동에는 큰 지장이 없어 보였지만 김정일의 얼굴을 보면 입술의 오른쪽 부분이 살짝 올라가고 왼쪽이 내려앉은 모습이 드러난다.

김정일의 입이 비뚤어지는 현상은 얼굴 한쪽의 신경이 마비되면서 나타나고 김정일이 앓은 것으로 알려진 뇌졸중과도 연관이 큰 의학적 증상이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원인에 의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다만 얼굴살이 빠지고 앉은 자세도 왼쪽으로 약간 기운 모습을 보여 건강 상태가 올해 초보다 안좋아졌음을 추측할 수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