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1년내 핵실험 실시”

북한이 1년내 동굴이나 광산 갱도에서 핵실험을 실시할 공산이 크며, 이 경우 1998년 대포동 미사일 시험발사 때처럼 북한이 발표할 것이라고 지난해말까지 미 중앙정보국(CIA) 요직을 지낸 아서 브라운 위기관리그룹(CRG) 선임 부회장이 전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CIA 비밀공작부서 동아시아 책임자를 지낸 브라운 부회장은 또 핵실험장에서 새 어 나온 소량의 방사능 낙진이 일본쪽으로 흘러가면 “서울과 도쿄(東京)의 금융시장이 요동을 치고, 한국내 외국계 기업들은 철수나 사업축소를 저울질하게 될 것이며, 미국은 대북 봉쇄조치를 취할지 아니면 다른 조치를 취할지를 놓고 논쟁을 벌이게 될 것”이라는 ‘오싹한 시나리오’를 내놓은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운 부회장은 CRG의 주요 고객인 일부 미국 기업들에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북한 핵문제에 관한 브리핑을 했다고 워싱턴 포스트 칼럼니스트 데이비드 이나시오가 6일(현지시간)자 칼럼에서 전했다.

이 칼럼에 따르면,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은 핵보유국 클럽에 가입하겠다는 점을 최근 점점 공개적으로 나타내고 있기 때문에, 핵보유를 스스로 주장한 데 이어 이를 ‘공인’받기 위해 곧 핵실험을 통해 ‘증명’하는게 다음 수순이 될 것이라는 것.

브라운 부회장은 그 근거로, 특히 로웰 자코비 국방정보국(DIA)장이 지난주 의회에서 “북한이 핵을 미사일에 장착할 수 있는 (기술적) 능력을 지녔으며, 이 미사일이 미국에 도달할 수도 있다”고 증언한 데 대해 북한이 아무런 부인 노력도 하지 않는 점도 들었다.

그는 “김정일 위원장이 잔인성과는 별개로 자신의 입장에선 합리적인 코스를 추구해왔다”며 “그에겐 이라크가 되느냐 파키스탄이 되느냐의 2가지 선택밖에 없는데” 김 위원장은 파키스탄의 길을 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라크의 길은 “미국의 공격을 앉은 채 당하는 것”이라면, 파키스탄의 길에선 “재빨리 핵 카드를 보여줌으로써 정권생존 보장책을 놓고 거래를 할 수 있다는 희망”을 보기 때문이라는 것.

따라서 브라운 부회장 분석으론 김정일 위원장이 현재 협상을 통해 자신의 핵옵션을 포기할 가능성은 거의 전무하다.

브라운 부회장은 북한이 핵실험을 하게 되면 “한국과 중국 같은 주변국들이 현실을 부인하던 자세에서 벗어나 직시하게 될 것”이라며 이게 그나마 유일한 북한 핵실험의 ‘전도된 이점’ (perverse benefit)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 핵실험은 “지옥같은 자명종 소리”가 되겠지만 “이번 경우엔 필요할지도 모르겠다”고 한국과 중국의 입장에 대한 비판적 시각에서 역설을 폈다.

그는 자신의 이같은 브리핑 내용은 모두 비밀로 분류되지 않은 자료에 근거한 것이라고 전제를 달았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