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황장엽은 개만도 못한 배신자” 막말 비난

북한 김정일은 1997년 황장엽 전 노당당 비서의 망명과 관련,  당시 황 전 비서를 “개만도 못한 배신자”라고 비난했었다고 일본 마이니치신문이 4일 보도했다.


신문은 황 전 비서가 1997년 한국으로 망명한 직후 김정일이 당 간부들을 상대로 했던 비밀연설문의 내용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혁명적 신념과 양심은 혁명가와 배신자를 나누는 기본 지표다’라는 제목의 연설문은 “(황 전 비서는) 인간이 아니고 개보다 뒤떨어지는 짐승이라는 것을 스스로 드러냈다”면서 “소동떨 것 없다. 소동을 떨면 (황 전 비서의) 가치만 높여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인생도 얼마 남지 않은 74세나 되고 당과 수령(故 김일성)의 신임을 거역했다”면서 “지주의 아들로 일제시대에 공부한 낡은 지식인”이라고 황 전 비서의 ‘출신성분’을 거론했다.


이어 “황장엽은 주로 교육부문과 선전분야에서 일했기 때문에 당과 국가, 군사기밀을 알 만한 업무와는 관계가 없다”면서 “그로부터 비밀 정보가 나왔다고 해도 남조선괴뢰의 각본에 따른 엉터리 이야기다”고 강변했다.


A4용지 수십장 분량의 이 연설문은 황 전 비서가 한국으로 망명한 1997년 2월 12일 직후인 17일과 3월 5일 두 차례 행한 연설을 기록한 것이라고 신문은 전했다.


한편 황 전 비서는 일본 정부의 초청으로 4일부터 8일까지 일본을 방문해 나카이 히로시(中井洽) 공안위원장 등 정부 관계자와 만나 북한 정세와 일본인 납치자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예정이다. 북한에 납치된 일본인 피해자 가족들과의 면담도 예정되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