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황북 농장 시찰…농업증산 강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황해북도 사리원시의 미곡협동농장을 현지지도하고 농업생산 증대를 강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5일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 농장을 방문해 농장원들의 가정을 직접 방문한 뒤 “농업전선은 인민들의 의식주문제를 해결하는데서 가장 중요한 주공전선”이라며 “전국, 전민이 농사에 계속 총역량을 집중해 농업생산에서 획기적인 전환을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농촌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농업에 대한 지도방조를 강화하고 모든 농민들이 아담하고 편리한 문화주택에서 살게 해야 한다”며 “여러 가지 문화후생시설을 원만히 갖춰주어 농민의 생활상 편의를 더 잘 도모해주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날 현지에서는 황해북도당 최룡해 책임비서와 양명철 사리원시 당위원회 책임비서 등이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