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핵포기시 이라크처럼 될까 두려워”

김정일이 지난 2002년 9월 평양을 방문한 고이즈미 준이치로 당시 일본 총리에게 “북한의 생존권을 위해 핵을 포기할 수 없다”며 “핵을 포기하면 이라크처럼 될까 두렵다”고 말했다고 NHK 방송이 전했다.


이 방송은 지난 8일 밤 방송된 ‘NHK 스페셜’ 프로그램에서 외무성이 극비 문서로 보관하고 있던 당시의 북일 정상회담 녹취록을 입수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방송이 전한 녹취록에 따르면 고이즈미 당시 총리가 북한에 대해 “핵을 폐기하면 국제사회가 경제 지원을 해 줄 것”이라며 기회를 잘 활용하라고 당부하자 김정일은 이렇게 답했다.


그러면서 김정일이 “러시아와 중국도 북한이 핵을 갖는 데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NHK는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