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핵발언’ 내용과 당시 상황은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은 지난 19일 평양에서 탕자쉬안(唐家璇) 중국 국무위원을 만나 어떤 얘기를 했을까.

당초 김 위원장이 탕 국무위원에게 ’2차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국제사회의 관심을 끌었다. 이후 관련국들은 그의 발언에 대해 각양각색의 해석을 내놓고 있다.

따라서 김 위원장이 어떤 상황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발언을 했는 지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먼저 김 위원장은 탕 국무위원을 위시한 중국 특사단 일행을 이들이 평양에 도착한 지 하루만인 19일 만난 것으로 중국과 북한 언론이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인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이 한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문제를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 자리에는 북측에서 북핵외교를 총괄하고 있는 강석주 외무성 제1부상과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 김영일 부상 등이 배석했다.

또 중국측에서는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부 상무부부장 겸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 6자회담 중국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 등이 참석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석상에서는 두 나라 사이의 친선관계를 발전시키고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는 문제와 상호 관심사로 되는 일련의 국제문제가 토의됐다”고 소개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탕 국무위원은 김 위원장과 만나 후 주석의 친서를 전달했으며 김 위원장은 이에 사의를 표시했다고 중앙통신은 보도했다.
정통한 정부 소식통들이 전한 바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특사단 앞에서 핵실험과 관련된 발언을 한다.

당시 그는 ’미국이 우리를 못살게 굴지 않겠다고 한다면 추가로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말을 건넸다고 한 소식통은 전했다. 이어 ‘한반도 비핵화는 김일성 주석의 유훈이다. 우리는 이를 항상 명심하고 있다’는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조건 추가 핵실험을 하지 않겠다는 발언보다는 미국이 하는 것을 봐서 핵실험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뉘앙스가 담겨있다는 것이다.

한 소식통은 “이 발언은 핵실험을 하지않겠다는데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해석될 수 있다”면서 “다만 공을 미국에 넘기려는 계산도 내포돼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6자회담에 대한 북한의 입장을 설명했다. 장황하게 북한의 입장을 설명했던 것으로 알려진다.

김 위원장과 중국 특사단의 접견이 끝난 뒤 강석주 제1부상이 나서 추가 브리핑을 했다. 핵실험 및 6자회담과 관련된 김 위원장 발언의 의미에 대해 보다 구체적인 설명을 했던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여기서 북한이 부득불 핵실험을 하게 된 경위가 자세히 설명됐으며 특히 6자회담 복귀와 관련된 금융제재 해제에 대한 북한측의 ’다소 진전된 입장’도 전달됐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금융제재에 대해 북한측은 ’금융은 경제의 핏줄과도 같다. 우리에게 금융제재를 가하는 것은 우리를 압살하려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금융제재가 해제되지 않으면 6자회담에 나가지 않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입장이 정 그렇다면 우리가 6자회담에 먼저 복귀할 테니 미국은 6자회담에 임한 뒤 가까운 시일내 금융제재를 해제하라’는 요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재의 고깔을 쓰고는 6자회담에 복귀할 수 없다’는 기존의 입장에서 다소 변화된 이 발언은 중국 특사단에 의해 ’추가 핵실험 유예’와 함께 ’성과물’로 인식됐다는 후문이다.

중국 특사단은 곧바로 귀국길에 올랐고 20일 라이스 장관과의 면담에 나선 탕 국무위원의 입을 통해 방북성과가 ’헛되지 않았다’는 말로 포장됐다. 그리고 중국은 평양발언의 내용을 관련국들에게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