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한반도 비핵화원칙 재확인 주목해야”

반기문(潘基文) 외교통상장관은 18일 북핵 문제와 관련, “김정일(金正日) 위원장이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한 자리에서 한반도의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겠다고 언급한 의미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반 장관은 이날 오전 미 국무부에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과 제1차 한미 장관급 전략대화를 갖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이 중국 지도부를 만난 자리에서 베이징 제4차 6자회담에서 이룩된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고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북측의 기본입장에 변함이 없다는 점을 재확인한 사실을 주목해야 한다”면서 “우리는 6자 회담이 조기 재개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이란의 핵프로그램 논란과 관련, “북핵문제를 고려할 때 이란 핵문제에 대해서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그러나 이 문제는 평화적으로 대화를 통해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이란 핵문제를 둘러싼 다른 해결 방법이 없게 된다면 이란 핵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 장관은 한미동맹 문제에 대해 “라이스 장관과의 이번 첫 전략대화를 통해 양국관계가 한단계 도약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면서 “한미동맹이 새로운 차원으로 한단계 도약하게 될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한편 라이스 장관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북한이 조건없이 6자 회담에 복귀하길 촉구한다”면서 “국제 사회는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폐기함으로써 한반도를 비핵화해야 한다고 말하고 있다”고 말했다./워싱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