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하얼빈서 김일성 혁명유적지 시찰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당초 예상과는 달리 28일 밤 창춘(長春)에서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으로 직행해 29일 하얼빈에서 선친의 혁명유적지를 둘러본 것으로 확인됐다.


베이징의 유력 외교소식통은 “애초 김 위원장이 연변조선족자치주를 시찰할 것으로 예상됐었으나 이런 관측이 완전히 빗나갔다”고 밝혔다.


다른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하얼빈 방문에 대해 여러 경로를 통해 그 배경에 대해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하얼빈에 도착해 쑹화(宋花)강 내 섬인 타이양다오(太陽島)의 한 별장에 투숙해 여장을 푼 것으로 전해졌다.


김 위원장은 하얼빈에서 김 위원장의 선친인 고(故) 김일성 주석의 혁명유적지를 찾아 참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얼빈은 김 주석과는 인연이 깊은 도시로, 빨치산 운동을 펼칠 거점으로 생각했었던 곳이라고 김일성 회고록에 적혀있다.


특히 1927년 8월 조선공산주의 혁명동맹이라는 조직을 만든 김 주석은 혁명 동지였던 김혁이 하얼빈에서 빨치산 운동을 벌이다가 일본 경찰에 체포돼 1930년 8월 랴오닝성 뤼순 감옥으로 옮겨져 사형을 당하자 하얼빈에 한달간 머물면서 김혁 체포 경위를 파악하는 한편 직접 조직활동에 참가하기도 했었다고 한다.


김혁은 김일성을 찬양하는 첫 혁명송가를 지었다. 김 주석은 김혁이 사망한 후에도 혁명 1세대의 표상으로 추켜세워왔다. 김 주석은 생전인 1964년 중국 방문 당시 하얼빈을 찾아 김혁의 혁명 유적지를 둘러보기도 했다.


김 주석은 15세되던 해인 1927년 1월부터 2년반 가량 지린(吉林)시 위원(毓文)중학교를 다녔으며, 이 시기에 공산주의 사상을 처음으로 흡수했고 동맹휴학으로 일부 교원들을 몰아내는 투쟁을 주도하기도 했다.


이로 미뤄 김 위원장은 3남인 정은을 후계자로 공식화할 다음달 초순 조선노동당 대표자대회를 앞두고 ‘성지순례’ 차원에서 하얼빈을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앞서 김 위원장은 방문 첫날인 26일 김 주석의 모교인 위원중학교를 방문한 바 있다.


이처럼 김 위원장이 창춘에서 하얼빈으로 직행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김 위원장의 연변조선족자치주행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연변조선족자치주의 옌지(延吉)-투먼(圖們)-훈춘(琿春) 등에서는 수일전부터 김 위원장 방문에 대비한 것으로 보이는 준비작업들이 포착됐었다.


현재로선 김 위원장이 하얼빈에서 출발했는 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하얼빈역은 이날 오후 10시부터 11시까지 1시간, 30일 오전 6시부터 8시까지 2시간 동안 역을 통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져 김 위원장 일행이 이때 하얼빈을 떠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김 위원장은 특별열차 편으로 하얼빈에서 창춘을 거쳐 쓰핑(四平)-선양-단둥-신의주 또는 쓰핑-퉁화(通化)-지안(集安)-만포 노선으로 귀환하거나 아니면 창춘에서 옌지-투먼-남양 노선을 선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보인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