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평양 식료공장 시찰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평양 룡성식료공장을 현지지도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5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룡성식료공장에는 맥주와 우유 가공품을 생산하는 2개의 직장(職場)이 새로 건설돼 생산을 시작했다”면서 “그는 쉼없이 쏟아져나오는 제품을 보면서 인민에게 질 좋은 식료품을 더 많이 보내줄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새로 건설된 직장들의 능력이 큰 조건에서 생산을 정상화하자면 필요한 원료자재를 충분히 보장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식료품 생산에서도 포장과 상표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지지도에는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인 김국태.김기남 그리고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재일, 조선인민군 대장인 현철해.박재경 등이 동행했다고 통신은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