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평양 공항서 中 원자바오 영접

북한 김정일이 4일 공식 친선 방북한 원자바오(溫家寶) 중국 총리를 평양 순안공항에 나가 직접 영접했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통신은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의 초청에 의하여 조선을 방문하게 되는 중국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이며 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 총리인 온가보가 4일 비행기로 평양에 도착했다”며 “조선노동당 총비서이시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위원회 위원장이신 김정일동지께서 비행장에서 온가보를 맞이하시였다”고 전했다.

원 총리는 이날 사흘간의 일정으로 북·중 수교 60주년을 맞아 열린 ‘북중 친선의 해’ 폐막식 참석차 북한을 방문했다.

중국 권력 서열 3위인 원 총리의 방북을 계기로 북중 친선 뿐만 아니라 북한 핵문제에 대해 김정일이 전향적인 내용을 밝힐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원자바오 중국 총리의 방북에 대해 “조·중(북·중) 친선의 역사에 새로운 장을 기록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중국 인민의 친선의 사절’이라는 제목의 사설에서 북한을 공식 방문하는 원 총리에 대해 “중국의 당과 정부가 중·조(중·북) 친선을 매우 중시하고 있다는 것을 뚜렷이 보여준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고 북한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