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특별열차 30일 오후 투먼-남양 통과”

북한 김정일이 30일 오후 6시 30분께(한국시간 오후 7시 30분) 중국옌벤조선족자치주 투먼(圖們)시에 도착, 20분 후인 오후 6시 50분께 함경북도 온성군 남양노동자구로 건너갔다. 김정일은 이로써 4박5일간의 중국 방문 일정을 마무리했다.


김정일은 지난 다섯차례 방문에서 모두 신의주-단둥(丹東) 구간을 이용했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만포-지안(集安)으로 방중, 투먼-남양 구간으로 귀국했다.


현지소식통에 따르면 이날 옌지(延吉)와 훈춘(琿春)에서 투먼으로 들어오는 도로에는 무장한 중국 공안과 변방대가 유동인구와 차량에 대한 검문을 벌였으며, 투먼 시내와 역 근방에는 특별경계가 펼쳐지기도 했다. 이날 하루동안 투먼 관광구 및 세관은 일시 폐쇄됐다.


특별열차가 투먼-남양간 철로를 건널 때에는 두만강 상류 카이산툰(開山屯) 방향에서 하류 훈춘방향까지 강변도로를 따라 중국 변방대의 무장병력이 경계를 섰으나, 북한측 국경경비대는 특별한 움직임을 보이지 않았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특별열차가 국경을 건너면서 투먼 시내와 역 부근의 경계가 모두 풀렸으며, 두만강변 도로를 통제하던 병력도 오후 7시 반께 모두 철수했다. 


남양역은 김정일의 조모 강반석의 유해가 중국에서 반환됐을 당시 잠시 머물렀던 곳으로 역앞에 ‘기념제단’이 세워져 있지만 김정일은 특별열차에서 하차하지 않고 곧장 평양으로 떠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김정일은 이날 오전 8시 10분께 헤이룽장(黑龍江)성 하얼빈(哈爾濱)역을 떠나 5시간여 만인 낮 1시 45분께 무단장(牡丹江) 역에 도착해 의전차량으로 갈아 탄 뒤 동북항일연군 기념탑이 있는 베이산(北山)공원을 찾아 참배했다.


북한에서 발간한 ‘불멸의 역사총서’ 등에서는 일제시기 조선과 중국의 공산주의자들이 항일 연대투쟁을 위해 결성된 동북항일연군이 1930년대 무단장 지역을 주무대로 활동 했다고 기술하고 있다. 당시 김일성을 비롯해 이번에 김정일을 수행한 최룡해 황해남도 비서의 부친  최현 등 북한 ‘항일빨치산 1세대’들이 동북항일연군 1로군 소속이었다.


김정일은 방중 첫날인 26일 김일성의 모교인 지린(吉林) 위원(毓文)중학교, 29일에는 하얼빈 타이양다오(太陽島)의 동북항일연군 기념관, 그리고 마지막으로 무단장 항일유적지까지 방문함으로써 ‘김일성 혁명사적지 순례’를 마쳤다.


한편, 김정일의 이러한 행보를 놓고 ‘조만간 열릴 당대표자회의에서 김정은을 공개하기 위해 사전에 김일성 혁명사적지를 동행 방문토록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베이징의 외교소식통은 김정은의 동행 여부에 대해 “중국측 (초청) 명단에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으나, 실제 김정은의 방중여부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