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특별열차 18일 오전 단둥에서 신의주 진입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추정되는 특별열차가 18일 오전 접경도시인 중국 단둥(丹東)을 지나 북한 신의주로 진입했다.

이로써 특별열차로 지난 10일 오전부터 중국 방문 일정을 시작한 김 위원장은 7박8일간 중국 주요 경제도시를 시찰하고 중국 지도부와 만난 뒤 베일에 싸인 방중 행보를 마무리지었다.

특별열차는 이날 오전 10시께(이하 현지시각) 역 주변의 삼엄한 경계 속에 단둥역에 도착, 20여분간 정차한 후 압록강 철교를 건너 신의주로 향했다.

앞서 17일 저녁 베이징(北京)을 출발한 특별열차는 10시간여만인 18일 오전 7시께 랴오닝(遼寧)성 성도 선양(瀋陽)역을 통과했다.

또 열차가 출발한 것과 비슷한 시각 베이징 국제공항에서는 김 위원장 일행 가운데 일부가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고려항공 민항기가 이륙준비를 하고 있는 장면도 목격됐다.

김 위원장은 베이징을 떠나기 전 인민대회당에서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비교적 장시간 회동한 것으로 관측됐다.

17일 오후 5시께 김 위원장과 후 주석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승용차 행렬이 인민대회당으로 들어갔고 3시간쯤 뒤 김 위원장이 승용차로 베이징역으로 향하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이날 오전에는 김 위원장 일행을 태운 차량이 댜오위타이(釣魚臺) 국빈관에 들어갔고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도 이곳에서 바누아투 부총리를 면담한 뒤 김 위원장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6자회담의 북한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18일 베이징에서 만나기로 해 차기 6자회담 재개의 실마리가 풀릴 것으로 기대된다.

김 부상은 김 위원장 일행과 함께 중국을 방문한 뒤 베이징에서 중국측 수석대표인 우다웨이(武大偉) 외교부 부부장과 6자회담 교착의 최대 원인인 미국의 대북 금융제재의 해법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귀국함에 따라 중국 당국이 김 위원장의 방중 사실을 관영 언론매체를 통해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나 안전을 고려해 발표 시간을 평양 도착 이후로 늦출 가능성도 있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