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특별열차, 양저우로 향한 듯

중국을 방문중인 김정일이 22일 장쑤(江蘇)성 양저우(揚州)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일을 태운 특별열차는 현지시간으로 21일 오후 2시 20분(한국시간 오후 3시 20분)께 창춘(長春)역을 떠나 계속 남하하고 있으며, 양저우 역 주변의 경계경비가 강화되고 있다는 현지 소식도 이어지고 있다. 특별열차는 대략 22일 오후에 양저우에 도착할 것으로 추정된다.


양저우는 1991년 10월 김일성이 방문해 당시 장쩌민(江澤民) 주석과 회담한 곳이다. 양저우는 장쩌민 전 주석의 고향으로 김일성의 방문 흔적도 남아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김정일은 지난 2001년 방중에서 양저우를 방문했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2009년 9월에는 김영일 외무성 부상을 단장을 한 북한 대표단이 찾기도 했다.


양저우에서의 김정일의 일정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가 없으나 김일성의 흔적을 둘러보지 않겠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또한 양저우가 상하이나 난징과 가깝다는 점에서 김정일이 중국의 개혁개방을 상징하는 인근 도시들을 둘러볼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7번째 중국을 방문하는 김정일은 지난 20일 지린(吉林)성 조선족자치주 투먼(圖們)시를 통해 입국 한뒤 헤이룽장(黑龍江) 무단장(牧丹江)과 하얼빈(哈爾濱)을 경유해 21일 8시 20분(현지시각)께 창춘에 도착했다.


김정일은 창춘의 난후(南湖)호텔에서 잠시 휴식한 후 창춘이치자동차를 시찰하고서 같은 날 오후 2시 20분께 특별열차에 올라타고서 선양(瀋陽)을 경유해 행선지를 중국 남부 서해안으로 향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