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클린턴 이용 ‘위대성’ 선전”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미국 여기자 석방을 위해 방북한 빌 클린턴 미국 전 대통령과 안보 및 지역 현안에 관한 광범위한 문제를 논의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6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백악관측이 클린턴 전 대통령의 활동은 여기자 석방을 위한 인도주의적 임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지만 미 정부 관계자들은 여기자 석방을 넘어서는 광범위한 논의가 이뤄졌다면서 클린턴 전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핵 프로그램 종식 필요성에 대해서도 말했다는 사실도 시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들은 클린턴이 북한 지도부에 과거에 납치한 한국 및 일본인들을 석방하면 한국과 일본으로부터 경제.외교적 보상도 얻을 수 있다는 것을 알렸다고 말하고 있다.

신문은 최근 북한측과 만난 전직 미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고립에서 벗어나 갈수록 미국과의 직접 대화에 나서려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면서 한 한국 정부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클린턴 전 대통령 임기말에 이루지 못한 미국과의 정상회담 형식의 만남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갖는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신문은 이와 함께 클린턴의 방북이 최근 건강 문제와 북한내 불안정으로 어려운 시절을 보내고 있는 김 위원장에게 안식을 제공했다면서 김 위원장은 북한 주민들에게 클린턴과 함께 나타남으로써 자신의 위대함을 보여줄 기회를 갖고 여기자들을 석방함으로써 자신이 그렇게 나쁜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세계에 보여줌으로써 2가지 선전적인 승리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한편 클린턴 전 대통령은 이날 뉴욕에서 열린 클린턴재단의 에이즈 퇴치 관련 행사에 참석해 북한이 인도주의적 기반에서 여기자들을 석방한 것이라고 설명하면서도 더 이상 언급을 하기를 꺼려 말을 아끼는 모습을 보였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나는 여기자들이 집에 돌아올 수 있기를 원했다”면서 “북미 양국이 지금 상태에서 어디로 갈 것인지를 정할 수 있기를 원하지만 내가 그 이상 더 얘기하는 것이 양국의 결정이나 움직임에 잘못되게 영향을 줄 수 있다”며 그러고 싶지 않은 입장을 밝혔다고 미국 언론이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