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치료의사 “3년 전 뇌졸중으로 혼수상태”

지난 2008년 북한을 방문해 김정일을 치료했던 프랑스 의사 프랑수아-자비에 루 박사는 김정일이 당시 뇌졸중으로 혼수상태였으며 자신의 치료 덕에 회복된 것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파리 생트-안 병원 신경외과 전문의인 루 박사는 19일(현지시간) 김정일의 사망 소식이 전해진 뒤 AP통신과 가진 인터뷰에서 2008년 8월 급히 북한을 방문해 의식을 잃어 위험한 상태였던 김정일을 검진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루 박사는 1993년 김정일이 말을 타다 머리에 작은 상처를 입은 것이 계기가 돼 북한 관리들과 전화로 처음 접촉하게 됐으나 당시 북한 측이 왜 그렇게 자신을 찾았는지 이해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후 2008년에 김정일이 뇌졸중으로 쓰러지자 북한 측이 또다시 자신을 접촉해 평양행을 주선했다고 설명했다.


루 박사는 북한 측 관리들이 자신을 데리러 왔을 때 아무런 말도 하지 않았고 매우 비밀스러웠다면서 당시로써는 자신이 누구를 치료하러 떠나는 것인지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가 북한에 도착해 보니 김정일이 평양 적십자병원 집중치료실에서 혼수상태의 위험한 상태였다면서 김정일이 깨어나고 말을 할 수 있게 되자 프랑스로 귀국했다고 말했다.


이후 9~10월 관찰을 위해 재차 북한을 방문했다고 밝히면서도 의사와 환자 간 비밀엄수 원칙을 언급하며 김정일을 치료한 방법이나 자신이 추천한 약 등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루 박사는 치료가 김정일이 혼수상태에서 빠져나오는 데 도움이 됐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확실하다”면서 자신이 프랑스로 귀국하기 전에 김정일은 의식이 돌아왔고 말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의식을 회복한 김정일은 자신의 건강에 대해 매우 심각하게 고민하기 시작했으며, 다시 정상적으로 걸을 수 있는지 또 일할 수 있겠는지 등의 여부를 루 박사에게 물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루 박사는 2008년 치료 당시 김정일의 20대 아들이던 김정은을 “꽤 정기적으로 봤다”면서 김정은이 김정일의 병상 옆을 자주 지켰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김정은은 자신이 이끌던 프랑스 의료진하고는 말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그에 대한 어떤 느낌을 갖기는 아주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