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치료설 佛의사 “난 모르는 일..평양 안갔다”

북한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치료를 위해 최근 평양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진 프랑스의 뇌신경외과 전문의 프랑수아-사비에 루(57)가 30일 이러한 보도 내용을 부인하고 나섰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최근 파리에서 북한 공관이 제공한 차량으로 공항에 갔으며, 앞서 2-3일 전 김 위원장의 아들인지는 모르겠으나 김(Kim)이라는 성을 가진 한국인이 자신을 찾아왔었다고 시인했다.

파리 소재 생트-안 병원의 신경외과 과장은 루는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이뤄진 AP통신과의 통화에서 일본 후지TV가 루 과장으로 추정되는 인물의 평양행 화면을 방송한 데 대해 “난 모르는 일”이라고 말했다고 AP가 31일 보도했다.

후지TV에는 루 과장을 닮은 백인 남성이 프랑스와 베이징의 국제공항에서 평양행 중국항공에 탑승하려는 듯한 화면이 방영됐으나 루 과장은 “그 영상들이 무엇인지 정확히 모르겠다”고 말했다.

루 과장은 자신이 뇌신경학 전문의 회의차 베이징에 왔으며, 최근 평양에 갔던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만약 김 위원장의 치료를 위해 선택됐다면 이러한 사실에 관해 함구해야 할게 거의 분명하다면서 그러나 “이곳에서 그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거듭 부정했다.

그러나 루 과장은 자신이 베이징으로 올 때 파리 주재 북한 유네스코대표부 차량이 그를 샤를 드골 국제공항으로 데려다 줬다는 앞서 후지TV의 보도는 확인했다.

루 과장은 “그들은 누군가를 데리러온 것 같았는데 나에게 (공항으로) 데려다 주면 도움이 되겠냐고 친절히 물어왔다”면서 “이것은 내가 그들과 정기적으로 접촉해온데다 2-3일 전에도 한 한국인을 만난 사실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한국인을 ‘대략 1년에 한번 건강검진을 위해 프랑스에 오는’ 자신의 환자라고만 소개하면서 “이 한국인이 그들 지도자(김정일)의 아들 가운데 한 명일 수도 있다는 기사를 읽었는데, 솔직히 나는 그건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 환자가 많은 한국인처럼 김씨이지만 자신을 김정일의 아들로 소개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자신과 이 환자가 김 위원장에 관해 얘기하지 않았다면서 “당신도 누가 누구인지 절대로 모를 것이다. 그들은 모두 ‘김’이라고 불리고 아주 비밀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금주 초 후지TV는 김 위원장의 장남인 김정남으로 보이는 인물이 프랑스 파리로 가서 아버지를 치료하기 위해 뇌신경외과 의사를 방문했다고 보도했었다.

신경학.정신의학 전문의인 루 과장은 북한과의 인연이 10년도 넘으며, 지난 4월에도 강의와 실습을 위해 평양에 갔다면서 “그들이 왜 15년 전에 나를 접촉하기 시작했냐고? 모르겠다. 내게도 그것은 늘 약간의 미스터리였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