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추가 핵실험 계획 없다” 밝혀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은 지난 19일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로 평양을 방문한 탕자쉬안(唐家璇) 국무위원을 만난 자리에서 “추가적인 핵실험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정부 내부 사정에 정통한 베이징의 한 외교 소식통은 20일 “김 위원장이 탕자쉬안 국무위원에게 핵실험을 추가로 실시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핵실험을 당분간 유예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냐, 아니면 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힌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핵실험을 할 계획이 없다는 뜻을 분명히 밝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밤 평양에서 돌아온 탕자위안 국무위원이 이날 베이징을 방문중인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과의 회담에서 자신의 평양 방문이 헛되지 않았다고 말한 것도 김 위원장의 ‘추가 핵실험 계획이 없다’는 입장 표명을 염두에 둔 발언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직접 추가 핵실험 계획이 없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지난 9일 북한 핵실험에 이은 2차 핵실험으로 상황이 추가로 악화될 가능성은 낮아진 반면, 6자회담 재개 등을 향한 새로운 대화 국면이 조성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외교 소식통들은 북한을 6자 회담 테이블로 복귀시키고 북핵실험 이후 사태를 해결하기 위한 외교적 해법과 방안에 대해서는 지난 13일 베이징에서 열린 한ㆍ중 정상회담에서 양측간에 깊은 대화가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리자오싱(李肇星) 중국 외교부장은 이날 라이스 장관과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탕 국무위원이 평양에서 6자회담 재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며 “적어도 북한과 중국의 상호 이해를 증진시켰고, 모두가 6자회담을 가능한 한 빨리 재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