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창춘 숙소 출발…오늘 귀국할 수도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방중 이틀째인 27일 지린(吉林)성 창춘(長春)의 숙소에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을 태운 것으로 보이는 의전차량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9시5분(한국시간 오전 10시5분)께 투숙했던 난후(南湖)호텔을 출발했다. 리무진을 포함한 고급승용차와 미니버스 등으로 구성된 의전차량 20여대를 중국 경찰차량 10여대가 앞뒤에서 경호했다.



호텔을 빠져나온 의전차량은 창춘 시내에 있는 지린성 농업대학 방향으로 향했다.


앞서 오전 7시50분께 김 위원장 방중단의 짐을 실은 컨테이너 트럭 1대가 창춘역으로 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아울러 비슷한 시각부터 난후 호텔 주변에 중국 경찰의 경계경비가 더 강화되기 시작했으며 호텔 부근의 폴리스 라인을 확대하며 외신 취재진의 접근을 통제했다.


창춘의 한 소식통은 “현재로선 행선지를 정확하게 알 수 없으나 일단 의전차량 본진이 지린 농업대학으로 향한 만큼 시찰 가능성이 크다”며 “아울러 김 위원장이 어제 호텔 도착후 내내 칩거하며 북중 정상회담 등의 중요 일정을 소화한 만큼 시찰 이후에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귀국길에 오른다면 철길 사정으로 볼 때 창춘-쓰핑(四平)-선양-단둥-신의주 노선이 유력해 보인다.


지난 26일 새벽 방중때 이용했던 창춘-쓰핑-퉁화(通化)-지안(集安)-만포 노선을 선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으나 이 노선은 주로 화물용 기차가 이용할뿐더러 철길 상태가 좋지 않다는 지적이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귀국전에 성도 창춘의 트레이드 마크인 창춘이치자동차(제1자동차)와 중국에서 규모가 가장 큰 창춘영화제작사를 찾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또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을 포함한 중국 수뇌부가 전날인 27일 난후호텔에 머물면서 김 위원장과 북중정상회담을 개최하는 한편 오찬과 만찬을 함께 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들 가운데 일부가 김 위원장과 함께 시찰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