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창춘 도착…의전차량으로 이동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방중 이틀째인 27일 숙소인 지린(吉林)성 지린시 우송(霧淞)호텔을 출발해 창춘(長春)으로 이동했다.


김 위원장을 태운 의전차량 30여대는 현지시간으로 이날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0시)께 호텔을 나서 지린 서역방향으로 향했다. 당시 지린 서역주변에는 무장경찰들이 삼엄한 경계경비를 벌이며 일반인과 차량의 접근을 차단했다.


의전차량은 리무진을 포함한 승용차 20여대와 미니버스 5∼6대 등으로 구성됐으며 의전차량 앞뒤에서 중국 경찰 차량 10여대가 경호했다.


의전차량은 그러나 전용 특별열차가 대기중이던 지린 서역으로 진입하지 않고 고속도로를 이용해 창춘으로 1시간30분을 달려 오전 10시30분에 창춘의 숙소인 난후(南湖)호텔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5월 3일 방중에서도 단둥(丹東)에서 다롄(大連)까지 승용차로 이동한 바 있다.


이에따라 전용 특별열차는 의전차량과는 별도로 창춘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베이징의 유력 외교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지린 출발에 앞서 “창춘에서 김 위원장을 맞을 준비가 활발하다”며 “다른 가능성을 배제할 수는 없지만 창춘행이 유력하다”고 말했다. 창춘은 지린에서 자동차로 1시간 남짓 걸린다.


창춘의 경우 지린성의 성도이고 공업이 발달한 도시라는 점에서 김 위원장이 창춘으로 항하게 되면 경제시찰 일정이 많이 포함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김 위원장이 창춘 일정은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창춘 일정을 소화하고서 베이징으로 갈 수도 있으며 아예 귀국길에 오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베이징의 다른 소식통은 “김 위원장은 이번 방중에서 동선을 통해 나름의 ‘의사표시’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창춘행은 일반적으로 산업시찰에 주안점을 둔 경제행보지만 이번 방중 목적이 단순히 그 수준에 그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짧은 일정을 계획하고 왔다면 창춘 등의 동북지방에 머물면서 ‘원하는’ 중국측 고위인사들을 만나고 귀국길에 오를 가능성이 크며, 필요하다면 중국 수뇌부와의 회동 사실을 공표하는 제스처를 취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5월 방중 때와는 달리 이번에는 철저한 보안속에서 노출을 꺼리고 있으며 김 위원장을 수행중인 북중 양국의 고위인사들조차 베일에 가려져 있다.


이런 가운데 일본 도쿄신문이 26일 시진핑(習近平) 국가부주석이 베이징(北京)에서 지린으로 가 김 위원장을 영접했다고 보도했으나 중국 관영언론들은 시 부주석이 같은 날 오후 우루과이 측의 고위인사를 면담한 일정이 있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중국 관영매체들의 경우 중국 정부로부터 일정정도 지침을 받는 점으로 미뤄 시 부주석의 26일 지린 방문은 사실이 아닐 공산이 크다는 지적이다.


그럼에도 김 위원장이 지난 다섯차례의 방중에서 거르지 않고 북중 수뇌부간 회담이 회담이 이뤄져왔다는 점에서 , 이번에 김 위원장이 베이징으로 거치지 않고 귀국길에 오를 경우 후진타오(胡錦濤) 국가주석과 시 국가부주석 등이 김 위원장이 있는 동북지방으로 가서 회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김 위원장의 향후 방중 일정과 관련, 일단 창춘 난후호텔에 여장을 푼 점으로 미뤄 1박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그러나 필요에 따라서는 숙박을 취소하고 귀국길에 오르거나 아니면 방중 일정을 연장할 것이라는 관측도 함께 나오고 있다.


귀국 행로로는 창춘-쓰핑(四平)-선양-단둥-신의주 노선을 이용할 공산이 커 보이나 창춘-쓰핑-퉁화(通化)-지안(集安)-만포 노선을 선택할 수도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