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차남 정철, 유럽 극비 방문說

▲ 김정일의 차남 김정철. 최근 북한권력승계와 관련 유력한 후계자로 떠오르고 있다.

김정일의 둘째 아들 정철(25)이 최근 극비리에 러시아를 거쳐 유럽 국가를 방문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북한 문제에 정통한 정부 내 소식통은 “김정철이 평양에서 특별기 편으로 5월 20일 쯤 모스크바에 도착해 1주일 가량 머문 뒤, 다시 특별기로 28일부터 프랑스를 포함한 유럽 국가를 방문한 것으로 안다”며 “이번 방문 목적이 무엇인지는 정확히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조선일보가 9일 보도했다.

첫째 아들인 김정남(36)이 일본․중국 등 잦은 해외 방문 도중 세계 언론에 노출돼 물의를 빚었던과 달리, 김정철은 지난 2000년 해외 유학생활을 마치고 평양으로 돌아온 이후 이번이 처음 외국 방문길에 오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 당국은 김정철의 유럽방문기간 중 경호진을 동행시켜 취재진 등 외부 인사들의 접근을 철저히 차단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김정철의 해외방문 목적에 대한 여러 가지 관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일부 소식통들은그가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성(性)호르몬 분비장애’ 치료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다.

또 러시아와의 후계 구도문제 논의, 서방국가들에 대한 경제지원 요청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김정철은 김정일의 두 번째 부인으로 2004년 5월 사망한 고영희와의 사이에 태어났으며, 10대였던 1990년대 중반 스위스 베른과 제네바에서 유학했다.

양정아 기자 junga@dailynk.com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