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직계기업에 생물무기 전용장비 우회수출”

일본 당국이 10일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 직계 기업으로 생물무기 전용가능 물자가 우회수출된 혐의를 잡고 조사에 착수했다고 요미우리(讀賣)신문이 보도했다.

일본 경찰은 이날 생물무기 제조로 전용가능한 ‘동결건조기’를 대만을 거쳐 북한에 수출한 혐의(외환법위반)로 도쿄 소재 무역회사 ‘메이쇼요코'(明昌洋行)의 전 사장 김영근(58.북한 국적)씨 등 2명을 체포했다.

경찰청은 동결건조기의 수입업체가 김 위원장의 직계기업으로, 사실상 북한 군부가 100% 출자한 국영기업인 ‘조선능라 888무역회사’인 것으로 보고 있으며 북한의 관여 여부로 수사를 확대한다는 방침이어서 파문이 예상된다.

경찰 조사결과, 김 용의자 등은 지난 2002년 9월 일본 경제산업성의 허가 없이 동결건조기 1대를 요코하마 항구에서 선적, 대만을 거쳐 북한으로 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일본 당국은 세균을 말려 보존할 수 있는 동결건조기가 생물무기 제조에 전용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외환법 규정으로 수출시 허가신청을 의무화하고 있다.

경찰은 김 용의자 등이 대만의 상사에 동결건조기를 구입토록 속이는 수법으로 북한에 우회수출한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경찰이 ‘메이쇼요코’의 관계회사에서 압수한 자료에는 동결건조기에 대해 “북한 정부 핵심에 있는 연구기관에서 사용한다”는 정보가 기재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경찰이 수입업체로 의심하고 있는 ‘조선능라 888무역회사’는 김 위원장의 지시로 해외장비의 구매를 담당하고 있으며, 일본인 납치사건이나 북한 화물선의 각성제 밀수 등과 관련된 용의자와 일본인 납치피해자인 요코다 메구미의 남편 김영남씨가 근무했다는 정황도 있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다.

‘메이쇼요코’는 김 용의자가 1990년 창립한 무역회사로 자동차와 가전제품 등을 북한에 수출해왔다. 김 용의자는 경찰에서 “위법인줄 알고 있었지만 북한 국영기업으로부터의 의뢰였기 때문에 이익은 없지만 수출했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