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지병 악화 증세 없는 것으로 판단”

국가정보원은 11일 최근 김정일의 건강이상설과 관련해 “평소 심장병과 당뇨 등 지병을 보유하고 있으며 노령화로 인한 체력 저하 가능성은 있으나, 활동이 어려울 정도로 지병이 악화된 증세는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정원 고위 관계자는 이날 중앙언론사 정치부장단과의 간담회에서 “김정일이 지난달 5일 군부대 방문 후 한달 가량 공개석상에 나타나지 않자 한 때 ‘건강악화설’이 대두됐지만, 김 위원장이 30일 이상 장기간 공개활동을 중단한 것은 김일성 사망 이후 17번이나 될 정도로 수시로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또한 ‘김 위원장이 지난 5월 평양에 긴급 파견된 베를린 심장센터 의료팀으로부터 심장 바이패스 수술을 받았다’는 일본 시사주간지 보도에 대해 “북한 고위간부들이 (독일 의사들을) 초청하는 경우도 있지만, 수술대상이 김 위원장이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은 6월1일 이후 자강도,평북도를 방문하는 등 최근 활발하게 현지지도를 하고 있으며, 오리공장과 댐을 방문하는 등 동선도 매우 길다”면서 “보도된 대로 김 위원장이 5월에 수술을 받았다면 6월초에 활발한 활동을 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북한 후계구도와 관련, 김정일의 세번째 부인 고영희(2004년 5월 사망)가 생존시에 그의 소생인 김정철(26), 정운(24) 중 1명을 후계자로 육성하려 했던 움직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구체적인 징후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전제한 뒤 “과거 고영희 생존시에는 일시적이나마 그의 소생인 김정철, 정운 중 1명을 후계자로 육성하려 했던 움직임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이들이 특별한 공직을 맡고 있지 않다”면서 “김정남도 해외에 체류하고 있는 등 후계구도가 가시화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식량사정에 대해 국정원은 모든 주민을 대상으로 20% 정도 감량배급을 하더라도 8월 중 보유곡물이 고갈될 것으로 보여 대외도입이 절실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국정원은 올해 북한의 곡물 수요량은 650만t인데 비해, 확보 가능분은 480여만t으로 170만t 정도가 부족할 것으로 예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