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지난달 생일에 “우리는 반드시 이긴다” 강조

북한 김정일은 북한의 대외 정세와 자신의 정책 방향과 관련, 자신의 생일인 지난달 16일 경 “우리는 반드시 이긴다”고 발언해 그 배경이 주목된다.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8일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는 제목의 정론에서 “민족 최대의 명절을 맞이한 감격과 환희가 강산에 차 넘치던 지난 2월의 경사로운 날, 김 위원장은 혁명의 수뇌부의 영도 따라 힘차게 전진하는 우리 조국의 희망찬 미래에 대하여 말하면서 이렇게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김정일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인공위성으로 포장한 ‘대포동 2호’ 미사일을 발사한 이후에도 북한의 의도대로 대외 협상을 이끌어 갈 수 있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신문은 김정일의 목소리에 대해 “장내를 쩌렁쩌렁 울리는 그이의 음성”이라며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으려는 그 어떤 원수도 용서치 않으실 엄숙한 맹세가 비껴 흐르고, 강성대국 건설대전에서 승리의 통장훈(외통장군)을 부를 그날을 기어이 안아 오시고야 말겠다는 억척같은 의지가 빛발쳤다”고 말했다.

신문은 2012년 ‘강성대국 건설’과 관련, “2012년까지는 이제 불과 몇 년밖에 남지 않았다”며 “장군님만 따르면 우리는 반드시 승리한다. 장군님만 받들면 우리의 행복은 반드시 온다”고 강조했다.

또한 신문은 “(김 위원장은) 피동적인 방어가 아니라 주동적인 공격을 좋아하신다”며 “(김 위원장에게) 공격은 확고부동한 난관극복의 방식, 미래개척의 방식, 승리쟁취의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원수들이 칼을 빼들면 장검을 휘두르고, 총을 내들면 대포를 내대야 한다는 백두산 장군의 담력과 배짱”이라며 “적들과의 대결에서 항상 주도권을 틀어쥐시고 놈들을 쥐락펴락하시는 것”이라고 말해 ‘강경에는 초강경’이라는 김정일의 벼랑끝 전술을 찬양했다.

한편, 신문은 김정일의 건강문제에 대해 그가 직접 한 말이라며 “내가 또 현지지도 간다고 하니 동무들이 나의 건강문제에 대해 걱정하는데 조국과 인민을 위해 험한 길을 걷는 것이 나에게는 낙(樂)으로 됩니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와 대해 신문은 김정일이 “2개월 남짓한 기간에 전국의 거의 모든 도(道)들을 일주했다”며 “장군님께서 올해에만도 3차례나 포병부대들의 포사격 훈련을 지도해주신 충격적인 사실을 알리는 전파들이 우주공간을 메운다”고 주장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