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절경눈앞’ 최고급 빌라 묵어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장쑤(江蘇)성 양저우(揚州) 영빈관에 머무르는 이틀 동안 서우시후(瘦西湖)의 절경이 눈앞에 펼쳐지는 최고급 빌라에 묵은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양저우 영빈관 관계자들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이곳 정문에서 가장 깊숙이 위치한 1호 건물인 서우팡위안(首芳圓)에서 묵었다.


반도처럼 서우시후 방향으로 튀어나와 삼면이 호수에 둘러싸여 아늑한 곳에 있는 서우팡위안은 5성급 호텔인 양저우 영빈관 내에서도 단연 최고급 빌라다.


서우팡위안 정문 바로 앞에는 김 위원장이 탔던 것으로 보이는 유람선 두 척이 정박해 있었다. 유람선은 한 척에 40여명이 탑승할 수 있는 정도의 크기로 뱃머리 부분에는 호수를 바라보며 차를 마실 수 있는 테이블이 놓여 있었다.


2층짜리 건물인 서우팡위안은 건평만 해도 최소 1천㎡ 이상은 돼 보였다.


1층에는 4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접견실을 비롯해 식당, 로비 등이 있어 김 위원장이 영빈관 본관으로 이동하지 않고도 휴식과 식사, 손님맞이를 모두 할 수 있었다.


객실로는 특급스위트룸 2개와 디럭스스위트룸을 비롯해 여러 개의 더블룸과 스탠더드룸 등이 있다.


하룻밤 숙박비는 김 위원장이 묵은 특급 스위트룸이 1만8천800위안(317만원), 다른 특급스위트룸이 9천800위안, 디럭스스위트룸이 4천800위안이다. 경호원과 수행인원들이 머무는 것으로 알려진 더블룸과 스탠더드룸은 여러개로 가격은 각각 1천580위안과 1천280위안이다.


각 등급의 숙박비를 단순히 더하기만 해도 김 위원장이 이 건물을 통째로 빌려쓰기 위해 하루에 지불해야 할 가격이 최소 3만6천260위안(610만원)에 달한다는 계산이 나온다. 여기에는 숙박비에 붙는 세금 15%와 식사 비용 등은 포함되지 않은 것이다.


김 위원장은 영빈관 내의 다른 곳으로 이동할 때 차량을 이용하기도 했지만 골프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흰색 전동카트를 이용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바로 옆 건물인 2호 건물 수팡위안(舒芳園)에는 김 위원장을 수행 안내하고 있는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일행이 묵었다고 한 호텔 직원은 귀띔했다. 왕 부장은 이날 오전 김 위원장 일행의 차량이 빠져나갈 때 미니버스에 탑승한 모습이 목격됐다.


김 위원장을 비롯한 일부 귀빈들은 빌라를 통째로 빌려 사용했지만 대부분 북한 대표단과 중국 측 인원들은 영빈관 입구에 들어서자마자 왼쪽에 있는 호텔 본관에 묵었다.


한편 전날 저녁 김 위원장이 장쩌민(江澤民) 전 국가주석과 함께 영빈관 내 극장에서 공연 관람을 겸한 만찬을 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일부 호텔 직원들은 장 전 주석이 영빈관에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 직원은 “북한 총통이 1호 건물에, 중련부 지도자가 2호 건물에 묵은 것은 맞지만 장쩌민은 이곳에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대부분 직원은 철저한 보안 교육을 받은 듯 김 위원장의 동정을 묻는 기자의 질문에 매우 조심스러워하며 “아는 게 있어도 말을 할 수가 없다”며 답을 피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