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전면적 전기화’가 강성대국 목표 중 하나”

최근 북한에서 전력생산의 증가로 주민용 전기공급량을 점차적으로 늘이고 있지만 실질적인 효과가 적다고 NK지식인연대가 20일 전했다.

단체는 18일 내부 소식통이 “북한에서 주민용 전기 공급시간을 늘인 것과 함께 전기절약에 대한 여러 가지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전해왔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난 16일 함경북도 회령시 유선동에서는 ‘전기절약사업에 한 사람같이 떨쳐나서자’란 제목으로 주민해설모임을 진행했다.

이 해설모임에서는 “90년대 ‘고난의 행군’시기 이후 국가의 전력생산량은 계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역설하고 “전기를 생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생산된 전기를 효과적으로 이용하는 문제가 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특히 이번 ‘150일 전투’기간 전력생산단위의 전투원들의 노력에 의해 올해 계획했던 전력생산의 140%수준을 도달하였다고 설명했다는 것.

소식통은 “알곡 탈곡시기에는 도시의 주민용 전기를 거의 차단하였지만 올해는 새벽에 1시간, 저녁에 1시간정도 전기 공급이 실시되고 있다”며 “이것은 새롭게 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전기는 한 세대 당 500W를 기준으로 공급하고 있으며 (이 제한량 때문에) 전열기 사용은 하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은 “회령시 유선지구 계림동에서는 주민지에 설치되어 있는 적산전력계들(일정한 전력 수요가 초과되면 전력 공급이 끊어지도록 한 장치)에 의해 전력이 차단되는 현상을 피하기 위해 자체로 주민모임을 가지고 전체적으로 같은 시간에 전기를 사용하지 말고 2패로 갈라 30분씩 쓰면서 전열기를 사용하자는 토의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주민들의 이와 같은 모임은 불법”이라며 “주민들은 TV나 조명을 위한 전기가 아니라 전열기나 난방을 위한 전기가 더 필요하다. 전기를 줄려면 실지 덕을 보게 주어야지 이런 식으로 공급하니 전기절약이 더 안된다”며 부족 되는 전력소비에 대한 불만을 표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소식통은 “주민용 전기를 우선적으로 해결할 데 대한 장군님의 지시가 있었다”고 전하면서 “강성대국 건설목표에서 가장 중요한 분야의 하나가 ‘전면적 전기화’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