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작년 공개활동 161회 최다…건재 과시

지난해 북한 김정일은 1998년 국방위원장 재추대 이후 가장 많은 공개활동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4일 통일부에 따르면 2010년 김정일의 공개활동은 군 38회, 경제 63회, 대외 12회, 기타 48회 등 총 161회였다. 2009년 159회를 넘어선 기록이다. 2007년은 87회, 뇌졸중으로 한동안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2008년에는 97회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김정일의 공개활동이 2년 연속 최고조에 이르는 것에 대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내부 결속을 다지고, 경제 및 인민생활 향상에 매진하고 있다는 것을 대내외에 과시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공개활동 수행은 매제인 장성택 국방위원회 부위원장(당 정치국 후보위원 겸직)이 114회, 여동생 김경희 경공업부장이 111회, 김기남 중앙위 당 비서가 89회를 기록, 패밀리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졌다.


2009년에는 김기남 비서가 108회로 가장 많이 수행했고, 그 뒤를 장성택 부위원장이 86회, 작년 초 화폐개혁의 책임을 물어 공개 총살된 박남기 당계획재정부장이 78회였다.


한편 9.28 당대표자회에 처음 등장한 후계자 김정은의 공개활동은 38회로 집계됐다. 부문별로는 군 8회, 경제 9회, 대외 3회, 기타 18회 등이다. 이 가운데 김정일을 수행한 공개활동은 33회를 기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