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자칭 ’핵개발 총사령관’”

“핵.미사일 총괄 비서 30분마다 김정일에게 보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자신을 ‘핵개발의 총사령관’으로 자처하는 등 핵개발에 올인하고 있다는 탈북 핵 기술자의 증언이 나왔다.

북한에서 원자력공업부 남천화학연합기업소 산하 핵폐기물 처리회사 부사장을 지낸 김대호(47)씨는 11일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김정일은 스스로 ’노동당 131지도국(핵 개발 담당기구)은 나의 친위대다’, ’나는 핵개발의 총사령관이다’라고 공언할 정도로 핵개발에 적극적이었다”고 전했다.

김씨는 1985~87년 영변 핵 단지인 ’5월기계공업총국’(일명 분강지구)에서 근무했으며 1992년부터는 서해지구 채취대장으로 ’710호 자금’(핵개발자금)을 마련하다 1994년 4월 중국을 통해 입국했다.

김씨에 따르면 북한은 1982년 러시아 핵 기술자의 철수에 맞춰 농축 우라늄 및 핵연료봉을 맡는 ’8월기업소’와 우라늄을 생산하는 ’4월기업소’ 등에 현지 기술진을 대거 투입했다. 김씨 역시 1985년 핵개발 연대에서 제대해 다른 동료와 함께 4월기업소에 배치됐다.

1985-87년 당시 북한은 핵개발 시험단계에서 공업화로 이행하는 단계로 독립기구였던 원자력위원회를 원자력공업부로 개편하고 영변 핵 단지를 중앙당 소속으로 편입시켰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지시로 핵개발 부대가 속속 조직됐으며 관련 기술을 연마한 제대자는 다시 영변 핵시설에서 근무했다. 영변 핵 단지 기술진은 모두 ’평양시 중구역 충성동’에 주소지를 두고 북한에서 최고의 대우를 받았다.

북한은 그러나 1990년대 초반 사회주의권이 붕괴되면서 외부로부터 핵개발 자금이 차단돼 우라늄 생산을 중단해야 할 위기에 처했다. 김 위원장이 자체 외화벌이를 통해 핵개발 자재를 사들이라고 지시한 것도 이 시점이다.

김씨는 “710호 자금으로 일본에서 대량의 스테인리스, 펌프, 운반시설을 사들이고 중국에서는 각종 촉매제와 시약을 들여왔다”고 전했다.

또 북한은 해방 후 이승기 서울대 공대학장을 데려가 핵개발을 시작하고 1960년 핵 연구단지를 조성, 황해북도 평산.금천 등지에서 고순도의 ’3호 광석’(우라늄)을 탐사.채굴하는 등 핵개발의 역사도 길다고 강조했다.

그 결과 1989년 무기급 플루토늄을 추출했고 1992년 ’평양 101연구소’는 저온에서 핵분열을 일으킬 수 있는 저폭뇌관 개발에 성공했다. 각 기업소에는 핵개발을 지원하는 ’710호 지휘부’가 설치돼 관련 물자를 최우선 공급했다.

김씨는 “북한이 핵개발과 미사일 등 2경제(군수부문)를 병행하면서 철저한 핵 보안을 유지하고 있다”며 “핵과 미사일을 총괄하는 전병호 노동당 비서는 자신의 동선을 김 위원장에게 30분마다 보고할 정도”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일성 주석은 핵개발을 해야 열강을 상대로 이길 수 있다는 다소 민족주의적 관점이었지만 김 위원장은 ’핵개발로 조국 통일을 시작하고 총화(마무리)한다’는 호전적 입장”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