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자신들 체제 망하고 있다는 것 몰라”

존 햄리 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소장은 1일 “6자회담 개최는 북한이 합법한 길로 가면 지원하고 혜택을 주려는 것이었지만, 북한의 도발로 인해 실패의 길로 가고 있다”고 평가했다. 


햄리 소장은 이날 통일부가 주최한 코리아글로벌포럼 강연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런 상황에서 김정일 일가는 자신의 체제가 망하고 있다. 파괴되고 있다는 것을 정확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은 실패한 정권으로 주변 국가들을 자주 위협하고 있지만, 결국 붕괴되고 해체될 것”이라면서 “물론 북한의 붕괴 드라마가 어떻게 벌어질지 예측하기 어려우나 북한 정권은 군사적인 도발로 체제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위협에는 혜택이 없다. 위협에는 대응이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도발행위로 한미는 더욱 가까워졌다. 한미는 전쟁을 해야 한다면 할 것이며, 승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군사적 도발을 하면 적법한 나라가 될 수 없다. 합법한 행동을 해야 합법성을 얻는다”면서 “북핵문제 해결의 유일한 길은 북한을 합법적 국가로 만들어 군사적 위협에서 벗어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과 대화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북한은 현재 준비가 되지 않았다. 정당한 국제사회 일원으로 인정을 받기 위한 노력을 볼 수 없다”면서 “스스로를 파멸시키는 행동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대화를 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