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자립적 경제부흥 강조”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해 12월 이래 “현지지도 강행군”을 통해 “자립적 민족경제의 토대에 기초한 부흥의 지름길을 제시”하고 있으며 주민들이 느낄 수 있는 생활수준 향상을 강조하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26일 주장했다.

신문은 이날 ’<현지지도 강행군의 진실>’ 중편 ’경제부흥의 지름길 제시’라는 제목의 글에서 김 위원장의 현지지도는 북한이 1990년대 후반 ’고난의 행군’의 경제난 시기에 추진했던 “경제의 주체화”의 “결실을 가꾸는 노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평안남도 천리마제강연합기업소를 시찰, 김일성 주석의 100회 생일을 맞는 2012년을 ’강성대국’ 달성 시한으로 설정하고 경제부문에 대한 시찰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신문은 “현지지도 강행군의 노정을 살펴보면 현시기 경제건설의 중심고리가 무엇”인지 알 수 있다면서 김 위원장은 “잘 꾸려진 단위”를 찾는 게 아니라 “경제에서 실제로 걸린 고리를 풀기 위해” 현지지도의 길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신문은 ’강성대국’ 달성이라는 “’2012년 구상’은 남의 나라의 원조나 협조를 전제로 하지 않았다”며 “조선반도를 둘러싼 정세가 나라의 경제 건설에 외적인 변수로 작용하는 것만은 사실”이지만 “자신과 정확한 타산”이 없으면 “2012년이라는 구체적인 년도”를 언급할 수 없다면서 북한 “경제의 잠재력에 대한 믿음”을 강조했다.

또 “경제의 중심고리를 빠른 속도로 풀기 위한 방도의 하나가 사회주의 경쟁”이라며 김 위원장이 “하나의 목표를 내세워 현장을 고무 격려함으로써 새로운 집단주의가 발양되고 경제의 맞물림이 원활하게 실현”되고 있다고 신문은 주장했다.

신문은 “강성대국의 대문이 열렸다는 판단의 1차적인 기준은 인민들의 생활 실감”이라며 “그 무슨 경제지표를 자랑하고 정치 술어를 나열하여도 인민들이 잘살게 됐다는 것을 느끼지 못한다면 의미가 없다”면서 “현지지도 강행군의 현장에서 거듭 강조되는 대목이 바로 그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