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일제차 전량 회수 지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최근 ’국방위원회 명령’으로 북한내에서 운행 중인 일제차의 전량 회수를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소식통은 19일 “김정일 위원장이 올해 1월1일 금수산기념궁전을 참배한 뒤 나오다가 길을 가로막고 있는 고장난 일제차를 목격하고는 일제차 회수령을 내렸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북한당국은 일제차중 김정일 위원장의 명의로 영화배우와 체육인들에게 전달된 선물용 승용차와 인민보안성 공병국 등 극히 일부 기관의 장비를 제외하고는 모두 사용금지 및 회수조치를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에서는 고위층 간부들은 벤츠 승용차를 사용하지만 이외 중간급 간부들과 북송교포들은 주로 일제차를 사용하고 있고 많은 기관에서도 일제 중고차를 이용하고 있다.

소식통은 “그동안 북송교포들의 특권중 하나였던 일제 자가용의 회수조치가 실시되기 시작하면서 평양시내 자가용 소유자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며 “그러나 북한에서 사용하는 차가 대부분 일제차여서 회수 지시가 제대로 집행될지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김 위원장의 일제차 사용금지 지시가 북한의 핵실험 이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결의안 채택에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면서 납치문제를 이유로 대북강경정책을 추진하고 있는 현 일본정부에 대한 불만을 표출한 것이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일본은 지난 13일 중국 베이징에서 끝난 제5차 6자회담 3단계회의에서 납치문제가 해결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에너지 지원비용 분담을 거부하기도 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