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일본인 납치 철저조사 지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일본인 납치 문제를 철저히 조사할 것을 지시했다고 북한 소식에 정통한 한 소식통이 28일 말했다.

이 소식통은 과거에도 ‘은밀한’ 북한 정권의 정책에 관해 믿을 만한 정보를 제공해왔다.

익명을 요구한 이 소식통은 로이터통신과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이 문제(일본인 납치)에 관해 철저한 조사를 지시했으며 북한은 이 문제의 해결할 의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2002년 1970~80년대 일본인 13명을 납치했음을 시인하고 그 중 8명은 사망했다고 주장하면서 나머지 5명을 일본으로 돌려보냈다.

일본으로 돌아간 5명의 북한 내 가족에 대해서도 일본행이 허용됐는데 이 소식통은 “이는 (납치 문제 해결에 대한) 김 위원장의 진심을 알 수 있는 증거”라고 해석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일본인 납치 관련자들에 대해 “조사를 방해하거나 (사실을) 은폐하려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와 함께 북한이 사망했다고 주장하는 8명의 “사망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증거가 나와야 한다”며 “DNA 조사도 이뤄져야 하며 유족이 있다면 공개적으로 상황을 설명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소식통은 “만일 그들이 실제로는 살아있지만 일본으로 돌아가기를 원하지 않는다면 공개적으로 의사를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은 일본인 납치에 대한 철저 조사 결정을 아직 일본에 통보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와 관련해 익명을 요구한 한 일본 외무성 당국자는 충분한 정보를 갖고 있지 못하다면서 “납치 문제의 해결에 북한이 진전을 보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원칙론을 견지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