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의전차량들 야밤 외출행보 주목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의전차량들이 26일 밤 일제히 투숙 장소인 지린(吉林) 시내의 우송(霧淞)호텔을 빠져나갔다가 약 50분 만에 되돌아 왔다.


의전차량들은 이날 밤 10시20분(한국시간 11시20분)께 호텔에서 나와 시내의 지린 서역으로 이동하는 모습이 목격돼 김 위원장 일행이 다른 도시로 이동하는 것 아니냐는 생각에 현장에 있던 각국 취재진이 한때 긴장했다.


그러나 50분 후인 11시10분께 차량들이 호텔로 되돌아 오자 현지 관측통들은 김 위원장 일행이 잠시 외출하고 돌아 온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직전 방중에서도 첫날인 지난 5월 3일 다롄(大連)의 숙소에서 의전차량 편으로 외출해 야경과 밤바다를 보고 복귀하는 장면이 포착된 바 있다.


의전차량들이 호텔에 되돌아 오기 전까지 현장 취재진과 관측통들 사이엔 김 위원장이 지린 서역에 대기 중인 전용 특별열차 편으로 어디론가 이동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돌기도 했다.
지린-장춘 구간은 자동차로 1시간 남짓 걸리는 점으로 미뤄볼 때 장시간이 걸리는 옌지(延吉), 투먼(圖們)으로 이동 중이라는 것이 그 중 하나다.


또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방중 때 왔던 길로 되돌아가 통화(通化)-지안(集安)을 거쳐 귀로에 오를 수도 있다는 추론을 북한에 체류 중인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체류 하루 연장’ 보도와 연관지어 내놓기도 했다.
한편, 의전차량이 호텔로 돌아온 이후 호텔 주변의 경계경비 상황도 다소 완화됐다.


현재 우송호텔 주변에는 경찰차량은 물론 의전차량이 목격되고 있으며 무장경찰 병력이 삼엄한 경계경비를 벌이고 있어 일반인의 접근이 불가능한 상태다. 호텔로 통하는 두 곳의 진입로도 현재 차량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우송호텔 측은 26일 예약은 불가하지만 27일부터는 정상적으로 일반인 투숙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