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음식 못하는 여성은 불합격”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음식을 거론하면서 “음식은 여성의 미(美)”라며 “음식을 맛있게 만들지 못하는 여성은 사실상 여성으로서는 불합격”이라고 말했다고 북한의 여성 월간잡지 ’조선녀성’ 최근호(2008.6)가 전했다.

1일 입수된 이 잡지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30여년 전인 1979년 3월 한 여성간부와 음식을 주제로 대화하면서 “여성들이 얼마나 알뜰한가 하는 것은 그가 만든 음식을 먹어보면 알 수 있다”며 “여성들은 물론 품성도 아름답고 외모도 아름다워야 하지만 그 중에서도 제일 중요한 것은 음식을 잘 만드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일부 여성들의 경우 주부로서 매일 밥을 짓고 찌개를 끓이면서도 맛이 시원치 않은 것은 정성이 부족한 데도 원인이 있다며 “어떻게 하면 식사 한 끼, 찔게(찌개) 하나라도 먹는 사람들이 영양가 있게 맛있게 먹을 수 있도록 하겠는가 하고 생각하고 또 생각하며 아글타글(온 힘을 기울여) 애써야 음식을 맛있게 만들 수 있지 그런 참다운 지성이 없으면 결코 음식을 잘 만들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음식을 늘 대강대강 만들어 먹이는 여성과 사는 남자들은 어떤 의미에서 불행한 사람”이라며 “늘 맛이 없는 음식을 먹어야 하는 것도 불행한 일이지만, 그보다도 자기에게 참다운 사랑을 바치지 않는 안해(아내)와 한 평생 살아야 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고 잡지는 소개했다.

그는 “정성이란 아낌없는 사랑”이라고 말했다는 것.

김 위원장은 또 “음식은 과학”이라며 “여성들이 음식을 잘 만들려면 여러 가지 책도 보고 경험도 쌓아서 음식에 대한 지식을 깊이 알아야 한다”고 말하고 “음식 한가지라도 어떻게 하면 맛있게 만들 수 있겠는가 하고 탐구하고 노력하는 바로 여기에 여성들의 미가 있다”고 덧붙였다고 잡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