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은하수극장 개관기념 음악회 관람

김정일이 은하수관현악단의 은하수극장개관기념음악회를 관람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6일 전했다.


김정일이 공연 관람에 앞서 새로 개건된 은하수극장개건정형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서 “선군시대의 요구에 맞게 현대적으로 개건된 은하수극장은 우리 인민에게보다 훌륭한 문화정서생활조건을 안겨주기 위한 우리 당의 크나큰 사랑과 배려에 의하여 마련된 또 하나의 기념비적 창조물이다”고 말했다고 통신은 소개했다.


김정일은 이어 은하수관현악단의 음악회를 관람했다.


음악회에서는 ‘조선의 행운’, 합창 ‘조선청년행진곡’, 관현악과 합창 ‘내 조국 한없이 좋아라’, 혼성4중창과 합창 ‘당을 따라 청춘들아 앞으로’, 관현악과 합창 ‘장군님 따라 싸우는 길에’, 여성합창 ‘여성해방’ 등 다채로운 공연히 펼쳐졌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김정일은 음악회와 관련 “은하수관현악단의 창작태도와 창조기풍은 우리의 모든 예술단체들이 따라 배워야 할 본보기로 된다”고 하면서 문화예술부문의 전체 창작가, 예술인들이 이들처럼 예술창작과 창조, 공연활동에서 새로운 혁신을 일으킴으로써 온 사회의 주체 사상화를 실현하기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 적극 이바지하리라는 기대와 확신을 표명”했다.


이번 은하수극장개건음악회에는 후계자 김정은과 중앙당위원, 비서들인 리영호, 김기남, 최태복, 장성택, 김정각, 김양건 ,박도춘, 최룡해, 태종수, 김평해, 문경덕, 주규창, 우동측, 김창섭, 리명수와 중앙당 군사위원회 위원들인 김경옥, 김원홍, 김영철, 윤정린, 국방위원회 국장 현철해를 비롯해 문학예술, 출판보도 부문 간부들이 동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