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위원장 17일 밤 평양으로 떠나

중국을 극비 방문중인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17일 밤 베이징(北京)을 출발해 평양으로 향했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오늘(17일) 베이징 모처에서 중국 지도자들과 만난 뒤 특별열차로 귀국 길에 오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특별열차가 떠난 베이징역은 이날 저녁 8시(이하 현지시간)를 넘어서면서부터 경비가 크게 강화된 것으로 확인돼 이 소식통의 말을 뒷받침했다.

베이징역 주변에서 대기하고 있던 일부 취재진도 리무진 등 고급 승용차 5∼6대가 역 플랫폼으로 연결되는 요인용 통로를 지나 안으로 들어가는 장면을 직접 목격했다.

또 역 구내에 대기중이던 열차가 승용차에서 내린, 김 위원장으로 추정되는 인물 등을 태운 뒤 오후 8시30분께 출발하는 장면이 일본 언론의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압록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 신의주와 마주보고 있는 중국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에서는 18일 오전 9시께 특별열차가 단둥역을 통과해 신의주로 들어간다는 정보가 포착됐다.

단둥의 한 소식통은 현지 경찰쪽에 확인한 결과 특별열차 통과에 대비해 18일 오전 7시부터 경비소집 명령이 내려졌다고 전했다./베이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