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위원장 상하이 먼저 방문’

전격적으로 중국을 방문중인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10일 밤 전용열차편으로 상하이(上海)로 이동할 것으로 알고 있다고 상하이의 한 외교소식통이 전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10일 오전 7시 신의주 건너편인 랴오닝(遼寧)성 단둥(丹東)역에 도착한 뒤 선양(瀋陽)을 거쳐 베이징(北京) 인근 지역으로 간 것 같다”면서 “그러나 김 위원장 일행의 1차 목적지는 베이징이 아닌 상하이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상하이 방문은 그의 중국 입경(入境)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면서 갑작스럽게 결정된 것이 아니고 이달 초부터 계획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소식통은 “전용열차의 이동경로를 생각할 때 김 위원장은 11일 오전중 상하이에 도착한 뒤 비공식 일정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상하이 체류일정은 길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다른 외교소식통은 “당초 상하이에는 11일 한국의 주요 요인이 방문할 계획이었으나 갑작스럽게 일정이 변경됐다”면서 “이는 김 위원장의 상하이 방문일정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01년 1월에도 전용열차 편으로 상하이를 방문했었다. 그해 1월15일 북한을 출발한 김 위원장은 16일 상하이에 도착, 19일까지 체류했다.

당시 중국 개혁.개방의 상징인 상하이의 발전상을 본 김 위원장은 “상하이가 천지개벽했다”며 놀라움을 감치지 못했고, 상하이 방문 이후 이른바 경제개혁 조치인 ’7.1경제개선관리’를 추진했다.

이에 따라 5년만에 다시 상하이를 찾게되는 김 위원장의 행보가 북한의 향후 경제 개혁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주목되고 있다.

이 소식통은 “김 위원장이 중국 개혁.개방의 상징도시인 상하이를 다시 방문하는 것은 일단 북한 경제개혁에 대한 의지를 과시하려는 의도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상하이 방문 이후 베이징에 들러 후진타오(胡錦濤) 중국 국가주석과 만나 최근 현안인 미국의 금융제재와 위폐문제, 그리고 북핵 6자회담의 속개 여부 등을 논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이 소식통은 말했다.

지난 2001년 1월 방문시에도 김 위원장은 장쩌민(江澤民) 당시 국가주석을 만나 정상회담을 가진 뒤 귀국했다. 이 소식통은 “상하이 방문에 이어 선전 등 남부 도시를 방문할지 여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상하이=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