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위원장 발언 대단히 바람직”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집권 자민당 간사장 대리는 18일 한 연설에서 김정일(金正日) 북한 국방위원장의 조건부 ’6자회담 복귀 용의’ 발언에 대해 “대단히 바람직한 일”이라며 “김 위원장이 반드시 큰 판단을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도 해결되지 않으면 곤란하다”며 “6자회담이 재개되면 당연히 일ㆍ북 접촉도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민당 내 강경파로 대북 경제제재 추진에 앞장서온 아베 간사장 대리가 일본 정치권과 언론의 김 위원장에 대한 일반적 호칭인 ’총서기’대신 ’위원장’을 사용하며 김 위원장에 대해 우호발언을 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도쿄신문은 아베 간사장 대리가 김 위원장의 6자회담 복귀 발언을 평가했다고 풀이했다./도쿄=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