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일, 원총리 만나 ‘6者’ 표현 쓸까?

김정일이 4일 북한을 공식 방문한 원자바오(溫家寶) 총리를 공항에서 직접 영접했다. 이날 행사는 북중 우호관계에 대한 양국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다.

김정일과 원 총리는 북중관계 전반에 대해 의견을 나누겠지만 정작 관심사는 북핵 문제다. 중국이 유엔 대북제재에 참여하고 있어 양국 관계는 미묘한 갈등이 존재하고 있다. 또한 국제사회는 원 총리가 이번 방북에서 북핵 문제와 관련 진전된 결과를 내오길 기대하고 있다.

김정일은 지난달 18일 중국 후진타오 국가주석의 특사로 방북한 다이빙궈(戴秉國)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만나 종전 ‘6자회담 불참’ 입장을 철회하고 ‘양자 또는 다자대화에 나서겠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서열 3위 원 총리의 방북에서는 보다 진전된 입장을 밝힐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김정일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나와 원 총리를 영접했고, 이 자리에는 북한의 당·군·정 고위 간부와 류샤오밍(劉曉明) 주북 중국대사, 북한 체류 중국인 및 중국 유학생들이 함께했으며 평양시내 환영 군중까지 동원했다.

북한의 이러한 태도는 중국 총리의 방북 때 볼 수 없었던 이례적인 일이다. 북한의 원 총리에 대한 각별한 예우를 볼 때 북한은 지난달 ‘다자대화에 나서겠다’며 모호한 입장 보다 진전된 태도를 표명할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

이와 관련 원 총리의 방북에 앞서 북중 간 북핵문제와 관련해 상당한 의결조율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중국은 북한의 전향적 입장 변화 상황을 예측하는 듯 제재 국면에서도 북한에 대한 상당 규모의 무상원조 제공 입장을 밝혔다.

장위(姜瑜)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29일 정례브리핑에서 원 총리가 북한을 방문하면서 식량과 석유를 무상원조 형식으로 제공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중국은 북한에 가능한 범위 내에서 대북 무상원조를 계속해 왔다”고 말해 원 총리의 방북 기간 상당한 규모의 무상원조가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장 대변인은 “무상원조의 목적은 북한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을 돕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고 “중국은 원 총리 방북 기간 북한과 경제무역, 교육, 여행 분야 등의 협정도 체결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이 6자회담 참여라는 카드를 중국에 쓸 것인가에 대해서는 예측이 엇갈린다. 북한은 미국과 양자회담에서 협상카드로 6자회담 복귀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그동안의 다자회담을 존중한다는 등의 입장에서 6자회담을 좀 더 분명히 암시하는 표현이 사용될 수 있다. 어떤 형태로든 진전된 표현이 나올 경우 이는 중국과 상당한 교감 아래서 나온 것으로 볼 수 있다.

소셜공유